정치 > 정치일반

최인호 "野, 검찰 세평 수집한다고 경찰청장 고발하더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8 10:19:28
"검찰 세평 수집할 땐 민갑룡 고발"
"野, 판사사찰 의혹에는 전혀 상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부산 사하갑).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8일 "올해 1월에 검사에 대한 세평을 수집했다고 경찰청장을 고발했던 국민의힘이 판사 사찰 의혹에 대해서는 전혀 상반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의 '묻지마식 검찰 감싸기'는 공당이기를 스스로 부정하는 부끄러운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은 지난 1월 청와대가 경찰청을 통해 검사장, 차장검사 승진 대상인 사법연수원 28~30기 검사들의 세평 수집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민갑룡 당시 경찰청장과 최강욱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등을 고발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당시) 국민의힘은 '허용된 권한 외 검사에 대한 세평 수집은 법적근거가 없는 불법적 지시'라며 고발 이유를 들었다"며 "이 사실을 한 해가 지나기도 전에 잊어버렸는지 아니면 의도적으로 모르는 척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참으로 답답하다"고 적었다.

그는 "판사 사찰 의혹을 받는 검찰에게는 한마디 지적조차 안 하면서, 검사 세평 수집에는 고발까지 했던 사실을 어떻게 설명할 것이냐"며 "판사 사찰은 문제 없고, 검사 세평 수집만 불법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공당이라면 최소한의 균형감은 있어야 될 것인데, 검찰문제만 나오면 '묻지마식 검찰 감싸기'에 나서고 있는 것"이라며, 국민의힘을 향해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