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스즈키 이치로, 올해 고교야구 사령탑 데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8 12:05:19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현역 은퇴를 결심한 스즈키 이치로(시애틀 매리너스)가 22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를 마친 뒤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9.03.22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메이저리그(MLB)에서 '타격기계'로 불렸던 스즈키 이치로(47)가 고등학교 사령탑으로 데뷔한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28일 "이치로가 올해 안에 고시엔대회에서 우승 경험이 있는 한 고등학교에서 아마추어 지도자로 데뷔한다"고 보도했다.

이번 사령탑 데뷔는 임시직이지만, 이치로는 아마추어 사령탑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치로는 지난 2월 학생야구 지도 자격을 획득했다. 일본학생야구협회는 원칙적으로 프로 구단에 재직(시애틀 회장 특보 겸 인스트럭터) 중인 지도자, 선수에게 학생 야구 지도자 자격증을 주지 않지만, 이치로의 공로를 인정해 특례를 용인했다.

이치로는 은퇴기자회견에서 "유소년, 중학생, 고등학생, 대학생이 될 지 모르지만 야마 야구계 지도자에 관심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치로는 1992년 드래프트 4위로 오릭스에 입단해 1994년 일본프로야구 사상 처음으로 단일 시즌 200안타를 달성했다. 2001년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시애틀에 입단해 일본인 야수 최초의 메이저리거가 됐다. 2004년에는 메이저리그 최고 기록인 262안타를 기록했다. 그는 미일 통산 4367안타를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