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中외교부 "왕이, 문정인 만나 신냉전 반대입장 표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8 12:28:08
"일방주의, 글로벌 도전에 대응 못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중국 왕이(王毅)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이 27일 서울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만나 팔꿈치로 인사를 하고 있다. 왕 위원은 문 특보에게 신냉전과 일방주의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사진출처: 중국 외교부 사이트> 2020.11.28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 외교부는 왕이(王毅)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만나 신냉전 사고방식과 일방주의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28일 중국 외교부는 사이트에 게재한 동정보도에서 “왕 위원이 전날 서울에서 문 특보와 회동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왕 위원은 "현재 세계는 100년 만에 변화에 직면해 있고 국제 정세의 변화가 가속하고 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인류가 동고동락하고 각국의 이익이 밀접히 연결돼 있음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로섬 게임 사고는 자국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일방주의는 글로벌 위기에 대응할 수 없다"면서 "신냉전을 부추기는 시도는 역사의 발전 흐름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왕 위원은 또 "다자주의를 지키고 협력을 강화하는 것만이 각종 위기와 도전을 극복할수 있는 '정도(正道)'“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한국과 함께 양국 인민의 근본이익에 부합하는 방향을 따라 노력하려 하고 양국 관계의 청사진을 마련하며 발전 전략의 연동을 추진하려 한다”며 “실질적인 협력으로 양국관계를 안정적으로 추진하기를 바란다”고 부연했다.

그는 이어 "한중 양국은 지역내 협력 체계를 함께 추진하고 국제 정의를 수호하며 손잡고 아름다운 세계와 아시아를 건설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문 특보는 “한국 각계가 중국 경제 및 한중 관계 발전에 대해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문 특보는 또 “한국도 다자주의와 공평 정의를 지지하며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특보는 "한국은 모든 형식의 신냉전 언행을 반대한다”면서 “한국의 '신남방 정책'과 중국의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의 연동을 강화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중 양국은 상생협력의 더 많은 성공 사례를 만들어야 하며 지역일체화를 추진하고 세계과 번영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냉전적 제로섬 게임 사고 방식을 버리라고 촉구해 왔다. 왕 국무위원의 발언은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에 미중 간에 균형적인 자세를 취하라고 간접적으로 요구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