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대만 국회서 여야의원 돼지내장 던지며 난투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8 15:08:19
락토파민 함유 미국산 돼지고기 수입 둘러싼 갈등 고조
associate_pic
[타이베이=AP/뉴시스]27일 대만 여야 의원들이 타이베이에서 열린 의회 회기 중 충돌하고 있다. 이날 야당 의원들은 미국산 돼지고기와 쇠고기를 수입하도록 하는 행정명령 철회를 요구하며 여당 의원들과 주먹 다툼을 벌이고 돼지 내장을 던지며 충돌했다. 오른쪽 현수막에는 "집권당인 민진당이 사람들에게 가축 성장 촉진제 '락토파민'이 포함된 돼지고기를 먹인다"라고 쓰여 있다. 2020.11.27.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미국산 돼지고기 수입을 둘러싸고 대만 여야 의원들이 27일 입법원(국회 해당)에서 크게 충돌했다.

28일 미국의소리방송(VOA) 중국어판은 “락토파민이 함유된 미국산 돼지고기 수입을 둘러싼 대만 여야 간 대립이 격화됐고, 입법원 회의장에 돼지 내장이 굴러다니는 피 비린내 나는 장면이 연출됐다”고 전했다.

지난 8월 말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락토파민이 함유된 미국산 돼지고기와 30개월 이상 소고기의 수입을 허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대만은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길 원했지만, 미국은 대만에 돼지고기와 소고기 수출 장벽을 먼저 없애 달라고 요구해왔다.

야당인 국민당 의원들은 27일 미국산 돼지고기와 소고기를 수입하도록 하는 행정명령 철회를 요구했다.
 
쑤전창 행정원장(총리격)이 연설을 시작하자 국민당 의원들은 돼지 내장을 던지며 거세게 항의했다.

이후 여야 의원들이 몸싸움을 벌이면서 회의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이후 민진당은 성명을 통해 "돼지 내장을 던지는 것은 음식 낭비이자 역겨운 행동“이라면서 ”양당은 이성적인 논쟁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국민당은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식품 안전의 마지노선을 지키기 위해 야당은 저지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반박했다.

미국산 돼지고기 수입을 둘러싸고 정치권 뿐만 아니라 민심도 양분된 모습을 보였다.

지난 22일 타이베시에서는 5만명이 참여한 가운데 미국산 돼지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