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FIFA, 211개 회원국에 "마라도나 위한 묵념해 달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8 14:47:26
associate_pic
[부에노스아이레스/AP]26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대통령궁에 디에고 마라도나의 유해가 담긴 관이 놓여져 있다. 이 사진은 아르헨티나 대통령궁이 공개한 사진이다.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이 세상을 떠난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를 추모하는 의미에서 전체 회원국에 묵념을 요청했다.

FIFA는 28일(한국시간) "세계 축구계가 마라도나의 죽음을 애도하는 차원에서 211개 회원국의 모든 경기 주최자에게 이번 주말 모든 경기 혹은 이후 가능한 경우에 묵념을 실시할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 현지시간으로 지난 25일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세계 축구계는 큰 슬픔에 빠졌다.

마라도나는 1986년 멕시코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끈 국민 영웅이자 1980년대 세계 축구의 아이콘이었다.

associate_pic
[부에노스아이레스=AP/뉴시스]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타계했다. 향년 60세. 마라도나는 이달 초 만성 경막하혈종 진단을 받아 뇌수술을 받고 퇴원한 지 2주 만에 숨졌다. 사진은 1987년 5월 10일 마라도나가 이탈리아 나폴리 소속으로 리그 우승을 확정한 후 기뻐하는 모습. 2020.11.26.
165㎝로 작은 신장이지만 탄탄한 몸에서 뿜어내는 에너지가 대단했고, 현란한 개인기와 돌파 능력을 자랑했다.

전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를 앞두고 여러 경기장에서 마라도나를 추모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특히 마라도나가 전성기를 보냈던 나폴리(이탈리아)는 선수들이 마라도나의 등번호 10번과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깊은 애도를 보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