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포항시, '동해안대교' 영일만 구간 선박 횡단...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8 18:19:00
예산 본격 심사 대비 동해안 580만 주민 염원 전달
이강덕 시장 "동해안대교 조속히 건설해야"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28일 오후 북구 여남방파제에서 동해안대교 건설기원 퍼포먼스를 했다.(사진=포항시 제공) 2020.11.28. photo@newsis.com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28일 오후 동해안대교 건설을 위해 북구 여남방파제에서 남구 임곡항까지 9㎞에 이르는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 사업 구간을 선박으로 횡단하며 국비 편성을 건의하는 이색 퍼포먼스를 펼쳤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김정재(포항북)·김병욱(포항남·울릉)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어선을 타고 사업구간을 둘러보며 내년도 예산심의에서 ‘동해안대교’ 사업비 확보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28일 오후 동해안대교 건설을 기원하며 북구 여남방파제에서 남구 임곡항까지 9㎞에 이르는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 사업 구간을 선박으로 횡단하며 국비 편성을 건의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고 밝혔다.사진은 어선이 여남방파제를 출발하고 있다.2020.11.28. dr.kang@newsis.com
시는 그 동안 지역 국회의원과 협력해 국회와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을 방문해 ‘동해안대교’ 건설에 따른 국비지원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왔다.

지난 16일과 25일에는 이강덕 시장이 직접 추경호 국회 예결특위 간사와 예결특위위원들을 만나 동해안대교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28일 오후 동해안대교 건설을 기원하며 북구 여남방파제에서 남구 임곡항까지 9㎞에 이르는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 사업 구간을 선박으로 횡단하며 국비 편성을 건의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사진은 여남방파제를 출발한 선박이 포스코 포항제철소를 지나고 있다.202011.28.dr.kang@newsis.com
시는 지난 해 자체적으로 사업계획 적정성 연구 용역을 착수해 경제성 향상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교통량 재분석을 통해 10년 넘도록 답보상태인 ‘동해안대교’가 동해안고속도로의 핵심 구간이자 동해권역 관광·레저의 거점으로서 광역전략 산업벨트 구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교량이라는 주장을 펼쳐 오고 있다. 

시는 앞으로도 관계 부처와 국회를 지속적으로 방문해 동해안횡단대교 건설을 건의할 계획이다.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28일 오후 동해안대교 건설을 기원하며 북구 여남방파제에서 남구 임곡항까지 9㎞에 이르는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 사업 구간을 선박으로 횡단하며 국비 편성을 건의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사진은 동해안 주민들의 숙원을 담은 선박이 영일만 구간을 횡단하고 있다.2020.11.28.dr.kang@newsis.com
시는 이날 펼쳐진 영일만 선박 횡단 퍼포먼스 등을 통해 52만 포항시민, 나아가 580만 동해안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동해안횡단대교 건설의 간절함을 전 국민에게 호소했다.

 김정재 의원은 "영일만 대교는 포항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동해안 등줄기를 따라 북한으로 이어지는 국토의 대동맥"이라고 했고 김병욱 의원은 "영일만대교는 영일만을 잇는 다리가 아니라 지역민을 통합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각각 '예산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28일 오후 동해안대교 건설을 기원하며 북구 여남방파제에서 남구 임곡항까지 9㎞에 이르는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 사업 구간을 선박으로 횡단하며 국비 편성을 건의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사진은 영일만구간을 횡단하는 선박들.2020.11.28.dr.kang@newsis.com
이강덕 포항시장은  “동해안대교 건설을 위해서라면 겨울바다에도 뛰어들 것”이라며 “동해안대교는 시민 숙원일 뿐만 아니라 부산과 울산 영덕 울진 삼척 강원을 넘어 북한을 잇는 대한민국의 대동맥으로 경제대교이자 관광대교"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토에서 유일하게 해상교가 없는 곳은 경북 뿐으로 국가 균형발전과 ‘코로나19’의 장기화, 아직도 제대로 아물지 않은 지진피해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동해안대교’는 조속한 시일 내에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