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 인수위, 경제라인 발표…옐런 재무장관 지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1 00:43:03
옐런, 인준 통과 시 美 역사상 첫 여성 재무장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차기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원회가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재무장관 후보 내정자로 하는 경제라인 구성을 발표했다. (사진=바이든 인수위 홈페이지 캡처) 2020.12.01.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차기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원회가 신임 행정부 경제라인을 발표했다.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재무장관 후보자로 낙점됐다.

30일(현지시간) 인수위 홈페이지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앞서 이어진 보도대로 옐런 전 의장을 재무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 옐런 전 의장이 인준을 통과할 경우 미국 역사상 첫 여성 재무장관이 된다.

바이든 당선인은 아울러 미 진보진영 싱크탱크 미국진보센터(CAP) 니라 탠던 회장을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장으로 낙점했다. 미국 최초 유색인 여성 OMB 국장이다.

재무부 부장관으로는 나이지리아 출신이자 오바마재단 회장인 월리 아데예모가,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에는 오바마 백악관 CEA에서 일했던 세실리아 라우스가 지명됐다.

라우스 지명자가 확정되면 흑인 여성으로선 최초로 CEA를 이끌게 된다. 바이든 당선인은 CEA 구성원으로는 바이든 당선인 부통령 시절 경제 고문을 맡았던 재러드 번스타인과 역시 경제 고문 역할을 했던 헤더 바우시가 낙점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