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최강욱 "檢 내부선 尹 때문에 조직 망가지고 있다는 데 동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1 21:56:04
"윤석열 진작 물러났어야…법치 운운하며 자리 버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1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조직을 조금이라도 생각하는 총장이라면 본인이 지금까지 일으킨 물의나 혼란을 감안해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면 좋겠다"며 "검찰 내부에서는 총장 때문에 조직이 망가지고 있다는 생각은 다 동의하는 걸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대표는 이날 저녁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인터뷰에 출연해 "실제로 검찰 내 모든 조직원들이 윤 총장의 입장이 맞다고 생각해서 옹호하고 나서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총장이 낸 직무집행정지에 대한 효력 정지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인 것에 대해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국민들이 이 사건 때문에 얼마나 불편하고 불쾌한지를 잘 알고 있다면 윤 총장이 좀 더 자숙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신중하게 행동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진작 물러나야 될 분이 헌법과 법치를 운운하며 자리에서 버티고 있는 상황"이라며 "총장의 행태 때문에 대한민국 검찰 조직이 흔들리고 망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정무적 고민도 따라야 한다"고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국회 법제사법위원으로 보임돼 국민의힘에서 공직자 이해충돌 소지를 제기한 것에 대해선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말씀하실 일은 아니다. 누워서 침뱉기"라며 "박덕흠 의원을 국토위에 누가 배치했고, 조수진 의원도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됐는데 아무런 해명이 없다. 어디다 대고 손가락질을 하시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최 대표는 지난 1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 활동증명서를 발급해준 혐의로 기소돼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