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2021수능]정부 "수험생 증상 있으면 검사…시험 기회 보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2 11:39:30
오늘 오후 10시까지 보건소 선별진료소 연장
"수험생·학부모 방역수칙과 행동요령 준수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2일 오전 서울 이화외고에서 수험생들이 고사장을 확인하고 있다. 2020.12.02. (공동취재사진) photo@newsis.com
[세종·서울=뉴시스]김정현 기자 = 정부는 오는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하루 앞둔 2일 수험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보건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달라 재차 당부했다. 확진 판정을 받아도 시험을 볼 수 있다면서 안심하고 검사를 받아달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강도태 1총괄조정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시험 응시 기회는 보장되는 만큼 수험생 여러분은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증상이 있다면 꼭 검사를 받아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부는 2일 오후 10시까지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연장 운영하고, 3일 새벽이라도 자가격리 또는 확진된 수험생이 시험을 볼 수 있는 병상을 배정받을 수 있도록 비상대응체계를 운영할 예정이다.

강 1총괄조정관은 "시험 전까지 불필요한 외출이나 모임, 다중이용시설의 방문은 삼가고 시험장에서 방역 수칙을 꼭 지켜주기 바란다"며 "모두가 안전한 환경에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함께 노력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또 "내일(3일) 수능 시험이 감염 위험이 최소화된 상태로 치러질 수 있도록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방역 수칙과 행동요령을 잘 준수해주시기를 다시 한번 부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정부는 수능 이후 논술, 면접 등 대학별 평가에서도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강 1총괄조정관은 "수능 시험뿐 아니라 이후 이어지는 대입 전형 기간에 대한 방역관리도 충실히 준비하도록 하겠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이 큰 와중에서도 학업에 매진한 수험생들이 노력의 결실을 얻을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