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정숙 여사 "낡은 인습 테두리로 가족 범위 제한 안 돼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3 00:40:00
"한부모가족 등 누구도 소외되지 않은 세상 되길"
"다양한 가족들 곁에 국가 있겠다는 약속 지켜"
"만인의 존엄 지킬 수 있도록 법·제도로 뒷받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정숙 여사의 모습.(사진=청와대 제공) 2020.11.25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김정숙 여사는 3일 "낡은 인습의 테두리로 가족의 범위를 제한하지 않고,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배제되지 않고 누구나 환대받는 세상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MBC 프로그램인 '나누면 행복-세상 모든 가족 함께’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며 이같이 말했다.

김 여사의 방송 출연은 2018년 12월 tvN 강연프로그램 '어쩌다 어른'에 특별 출연해 미혼모를 향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 뒤 이번이 두 번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입양·한부모 등 다양한 형태의 가족들을 격려하기 위해 방송 출연에 나서게 됐다. 김 여사는 입양·재혼·한부모 가정 등 다양한 가족들과의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

김 여사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최근 가족의 형태가 급격히 다양해지고 있다. 가족에 대한 인식도 빠르게 변하고 있다"며 "한부모가족이라서, 다문화가족이라서, 입양이나 재혼으로 이뤄진 가족이라는 이유로 편견이나 차별로 인한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다양한 가족들 곁에 국가가 있겠다는 약속을 정부도 지켜나가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한부모가족이 경제적 자립을 이루고 사회구성원으로서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세심히 살피고 더욱 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당신은 혼자가 아니라는 응원의 말은 만인의 존엄을 지킬 수 있는 법과 제도로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시절에도 한결같이 서로의 안녕을 지켜온 우리 국민들이 대한민국이라는 아름다운 공동체를 품격있게 지켜나가고 있다"며 "우리 국민과 더불어 정부가 함께 만들어나가는 포용 사회에서 다양한 가족의 자리도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