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북한, 백신 개발사 해킹 시도…한국 4곳 포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3 01:03:09  |  수정 2020-12-03 01:05:54
한국선 제넥신·셀트리온·신풍·보령 등 최소 4곳
존슨앤드존슨·아스트라제네카·노바백스도 대상
associate_pic
[AP/뉴시스]영국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가 공동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북한 해커들이 지난 8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한국과 미국, 영국 제약회사들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해킹을 시도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한국에선 최소 4곳의 제약사가 대상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제넥신과 셀트리온, 신풍제약 등 최소 3곳이라고 보도했고, 로이터는 보령제약까지 최소 4곳이라고 보도했다.

여기에 존슨앤드존슨과 미 메릴랜드에 본사를 둔 노바백스도 포함됐다.

또한 아스트라제네카도 해킹 대상이 됐다고 로이터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 옥스퍼드대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공동 개발 중이다.

다만 북한 해커들이 유용한 정보를 빼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이 매체들은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