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영국 총리 "백신효과 의심 없다...봄이면 일상 정상화 기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3 05:05:17  |  수정 2020-12-03 05:08:33
세계 최초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승인
2일 한 달 봉쇄 해제..."방역지침 계속 따라야"
associate_pic
[레스섬=AP/뉴시스]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1월 30일(현지시간) 웨일스주 레스섬에 있는 워크하르트 제약 제조 시설에서 'AZD1222'로 알려진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들고 있다. 2020.12.01.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승인으로 내년 봄이면 일상 정상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2일(현지시간)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영국이 세계 최초로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한 데 대해 "내년 봄이면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은 더이상 단순한 희망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백신이 효과가 있을 거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코로나19와의 싸움이 '게임 오버'인 것은 아니다. 싸움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는 "겨울 계획을 통해 국민건강서비스(NHS)가 영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대량 접종 프로그램을 준비해 왔다"며 "다음 주 접종을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은 영하 70도에서 보관해야 하며, 한 사람당 3주 간격으로 두 차례 접종이 필요하다는 점이 어려움으로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존슨 총리는 "취약층 모두를 보호하려면 불가피하게 몇 개월이 걸릴 것이다. 길고 추운 달들"이라며 "과학적 성취를 축하하되 지나친 낙관에 휩싸이거나 어려움이 끝난다는 순진한 믿음에 빠져들어선 안된다"고 당부했다.

영국의 백신 승인은 잉글랜드 지역이 이날부터 코로나19 억제를 위해 취한 한 달간의 봉쇄 조치를 해제한 가운데 이뤄졌다.

존슨 총리는 "백신이 배치될 때까지 우리의 계획은 우리 모두가 사랑하는 이들을 지키기 위한 희생을 계속하는 데 의존하고 있다"며 "부디, 제발 거주하는 곳의 규칙을 계속 따라달라"고 호소했다.

영국은 이날 앞서 백신의 사용을 승인했다. 접종은 다음주부터 시작한다. 미국과 유럽연합(EU)도 이달 중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승인하고 접종에 들어갈 전망이다.

영국 정부에 코로나19 조언을 하는 조너선 잔탐 교수는 "너무 빨리 풀어지면 감염자가 급증할 것"이라며 "코로나19를 영원히 박멸할 수 있다고 보지 않는다. 인류와 영원히 함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백신을 제공받는다면 반드시 맞아야 한다며 "접종을 받지 않는다면 백신은 당신을 도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영국 정부 산하 백신 예방접종 공동위원회(JCVI)는 9단계로 코로나19 백신 접종군을 분류하고 있다. 요양시설 거주 고령층과 보호사가 1순위, 80세 이상 및 최전선 보건복지 인력이 2순위, 75세 이상이 3순위 등이다.

이어 70세 이상 및 임상적 취약층, 65세 이상, 16~64세 사이 심각한 기저질환 보유자, 60세 이상, 55세 이상, 50세 이상 등의 순으로 4~9순위가 나눠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