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NH투자證 "삼성전자, 내년 파운드리 성장 본격화…목표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3 08:28:1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제이 기자 = NH투자증권은 3일 삼성전자(005930)에 대해 내년부터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이 새로운 먹거리로 확고하게 자리잡을 전망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7만6000원에서 9만원으로 상향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그대로 유지했다.

최근 파운드리 업황이 10년 내 최고 수준을 기록 중이다. 머신러닝, 고성능 스마트폰, 사물인터넷(IoT), 암홀딩스(ARM) 아키텍처를 채용한 신개념 프로세서 등 수요가 양호하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에 비해공급은 제한적으로 5나노미터(nm) 이하에서 대당 2000억에 달하는 극자외선(EUV)장비 등 천문학적 투자 금액을 부담하고 공정을 개발할 수 있는 업체가 삼성전자와 TSMC에 불과해 향후 시장 성장으로 인한 과실이 소수 업체에 집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내년 초 메모리 수급 개선이 시작돼 올해 3분기 감소하기 시작한 디램(DRAM) 신규 생산능력(Capa, 캐파) 투자가 내년 1분기 공급에 영항을 줄 전망이다. 도 연구원은 "올해 4분기 연말부터 시작되고 있는 하이퍼스케일러의 데이터센터 투자 재개가 내년 1분기부터 수요 증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e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