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내년부터 적자 수소충전소에 평균 9천만원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3 12:00:00
"충전소 1기당 연평균 1억5천만원 적자 발생"
최소 7천만원…총 적자의 80%까지 지원 예정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전북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2가 1190에 위치한 송천 수소충전소 전경. (사진=환경부 제공). 2020.10.25.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정성원 기자 = 정부가 내년부터 운영이 힘든 수소충전소에 평균 90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내년부터 적자 수소충전소에 수소연료구입비를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현재 전국에서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는 총 58기다.

대부분은 비싼 수소구입비, 수소자동차 부족 등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충전소 1기당 연간 평균 1억5000만원의 적자가 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에 지원하게 될 금액은 현재 수소연료 구입 단가(1㎏당 평균 7600원)와 사업자가 손익분기점을 달성할 수 있는 수준의 기준단가(1㎏당 3600원)간 차액의 70%로 산정했다.

수소충전소당 최소 7000만원의 하한액을 정해 연료비 차액 보조만으로 어려운 사업자를 지원하기로 했다.

단, 지원액이 총 적자의 80%를 넘지 않도록 해 사업자 스스로 자구 노력을 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충전소별 지원 수준은 올해 운영 결과에 따라 추후 세부적으로 정해진다. 당국은 충전소당 평균 9000만원을 지원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환경부는 또 신규 부지 발굴, 인·허가 제도 개선 등을 통해 수소충전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수소충전소 연료구입비 지원이 수소충전소 사업 활성화를 견인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수소충전소 사업자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