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광재 "秋-尹, 대통령에 누가 되지 않는 게 뭔지 생각해봐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3 09:53:12
"尹, 대선 출마 바람직하지 않아…여론조사 거품 같은 것"
"야권서도 대선 후보 더 나올 것…민주당에도 후보 더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K뉴딜본부장인 이광재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IR센터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투자설명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0.11.06.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과 관련해 "추 장관도 그렇고, 윤 총장도 그렇고 결국 대통령이 임명한 분들인데 그러면 대통령에 누가 되지 않는 게 무엇인지를 생각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이같이 밝힌 뒤 "국민들의 마음과 생활이 나아지고, 편해지기 위해 노력하는 게 공복이 가져야 할 기본 자세"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공수처 출범 후 추 장관이 그만두는 게 맞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솔로몬의 지혜 같은 게 필요한데 누가 더 국민을 사랑하는지 한 번 지켜봐야 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최근 대선 주자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3강 구도를 공고히 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고 보고, 또 그렇게 (출마를)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론조사는 정말 거품 같은 것"이라며 "국민들이 얼마나 고통받고 있는데 그 지지율이라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차기 대권 구도에 대해선 "야권에서도 원희룡 지사 등 후보들이 더 나올 것이라고 본다"며 "정세균 총리도 꿈을 꾸고 계실 것이라 본다. 좋은 분들이 다양한 경쟁을 하는 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 내에도 이낙연 대표, 이재명 경기지사 외 제3의 대권 후보가 필요하다면서 "좀 더 다양한 목소리가 필요하다. 사실 지금 난세이지 않느냐"고 말했다.

다만 자신의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그는 '대선에서 킹 메잉커를 할 생각이냐'는 질문에 "저는 노무현 대통령이라는 한 남자만 열심히 사랑하면 충분하다고 본다"며 선을 그은 뒤, '직접 뛸 것이냐'는 질문에는 "제가 부족한 것을 스스로 잘 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실 마음 속에 김경수 지사를 도우려고 생각했고, 2~3년 전부터 이야기를 많이 했다"며 "이번 재판이 이렇게 돼서 너무 마음 아프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 말고 다른 사람을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것까지는 잘 모르겠다"고 답을 아꼈다.

한편 최근 저서 '노무현이 옳았다'를 출간한 이 의원은 "분열의 나라를 끝내고 통합의 나라로 가자는 것"이라며 "진보, 보수가 갖고 있는 생각 자체를 근본적으로 바꾸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