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천안, 유증상 수험생 2명 별도시험…1026명은 결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3 10:22:40
associate_pic
3일 오전 충남 천안시청 '수능 특별종합상황실'. 천안교육지원청, 천안서북·동남경찰서, 천안서북·동남소방서, 보건소 등 관계 기관이 집결했다.

[천안=뉴시스] 이종익 기자 = 3일 충남 천안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 5700여명 중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증상을 보여 별도 시험을 치르고 있다. 천안의 수능 1교시는 1026명이 결시, 응시율 82.1%를 기록했다.

천안시 수능 특별종합상황실에 따르면 천안에서는 12개 시험장에서 5719명의 학생이 시험을 본다.

이날 수능 시작에 앞서 2명의 수험생이 발열 등 코로나19 유증상을 보여 각 시험장에 별도로 마련된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르고 있다.

 천안동남경찰서는 시험장을 잘 못 찾은 수험생을 늦지 않게 경찰차로 시험장으로 안전하게 이송하고 수험표를 놓고 온 수험생의 수험표를 전달했다.

천안서북경찰서는 시험장에 가다가 교통사고로 이동이 어려웠던 수험생을 경찰차로 안전하게 수험장까지 이송했다.

천안시와 천안교육지원청을 비롯해 천안 서북·동남경찰서, 천안 서북·동남소방서, 보건소 등 관계 기관은 3일 천안시청에 수능 특별종합상황실을 운영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007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