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원·달러 환율 장중 1100원대 붕괴…2년6개월만 최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3 10:47:10
원·달러 환율 장중 1000원대 진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주식시장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으로 평소보다 1시간 늦게 개장한 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48포인트(0.39%) 오른 2686.38,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27포인트(0.25%) 오른 901.61,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7원 내린 1100.1원에 출발했다. 2020.12.03.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원·달러 환율이 장중 1100원대 밑으로 내려갔다.

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100.8원)보다 0.7원 내린 1100.1원에 개장했다. 이후 낙폭이 커져 1098~1099원선까지 떨어졌다. 이는 지난 2018년 6월15일(1097.7원) 이후 약 2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속에서도 미국의 추가 경기부양책 타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위험선호 분위기가 지속되고 있는 영향이다. 영국에 이어 미국과 유럽에서도 코로나19 백신 허가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환율 하락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2일(현지시간)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사용을 승인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위험선호 심리와 약달러 흐름 속에서 원·달러 환율이 하락 압력을 받고 있다"며 "다만 최근 증시 랠리에 대한 부담, 위안화 강세 둔화 등이 하락 속도를 조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