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윤정수, 손헌수에 분개..."그 여자가 우릴 버리라고 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3 11:36:0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윤정수-손헌수 '아이콘택트' 방송 장면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채널A의 '아이콘택트'에 출연한 개그맨 윤정수가 손헌수에게 충격의 이별 선언을 듣고 씁쓸함을 삼켰다.

지난 2일 방송된 '아이콘택트'에서는 "예능계 '양아들' 윤정수가 이별 선언을 들은 뒤 이상해졌다"며 걱정 가득한 표정으로 방문한 김수미와 함께 윤정수와 손헌수의 눈 맞춤을 지켜봤다.

착잡한 표정의 윤정수는 손헌수가 '박수홍 윤정수와 연락 끊겠다'는 기사 이후 진짜로 두 달 정도 연락이 없는 상황”"라며 "제가 즐거운 마음으로 나온 건 아니다. 그리고 헌수의 마음을 잘 모르겠다"고 씁쓸해했다.

손헌수는 굳게 결심한 듯 "형을 마지막으로 직접 뵙고 말씀드려야 할 것 같다. 이제 그만 헤어지자"고 말했다.

이어 "수홍 형이 농담 삼아 자꾸 '나중에 셋이 실버타운에 살자'고 얘기하시는 줄 알았는데, 얼마 전에는 술을 좀 드시고 '난 너희랑 실버타운에서 오순도순 살 거야' 하시는데 진심이구나 싶어서 섬뜩했다"며 "제가 결혼한 뒤 형들과 다시 보더라도 서로를 위해 지금은 헤어져야 할 때"라고 말했다.

또 그는 "20년 동안 형들 식생활 관리는 물론, 구인과 면접까지 다 해준 '방자'였다"고 막내의 고충을 털어놨다.

손헌수의 입장을 들은 김수미는 "만남은 우연이지만, 이별은 누군가의 선택으로 만드는 거야"라며 "헌수씨가 충분히 이해가 가고, 이별을 할 수는 있는데 통보가 좀 서툴러서 상대를 당황시켰어"라고 말했다.

손헌수와 눈맞춤을 마친 윤정수는 "너 수홍 형한테 혼나기 전에 나한테 혼나야 해. 헤어지자니 무슨 말이야?"라고 따졌다. 하지만 손헌수는 "형들의 그늘 속에서 그냥 살다 보니 저는 어느덧 41살"이라며 "형들이 있어서 늦은 줄도 몰랐다. 제 미래가 깜깜하다"고 했다. 이에 윤정수는 "내가 결혼하지 말랬어? 너 여자 생겼지? 그 여자가 우릴 버리라고 해?"라며 분개했다.

윤정수는 박수홍에게 영상통화도 시도했다. 마침 이날 생일을 맞은 박수홍이 생일 모자를 쓴 채 전화를 받았고, 손헌수는 박수홍에게 "이렇게 살다가 영원히 셋이 살 것 같으니 헤어지자"고 말했다. 하지만 박수홍은 손헌수의 말은 "에이, 왜 그래?"라며 웃어넘기고, 오히려 윤정수에게 "네가 다독거려야지, 애를 왜 네가 코너로 모느냐. 네가 일을 크게 만든다"며 화를 냈다.

손헌수는 생일까지 시간을 갖자는 윤정수의 제안을 거절하며 감사했다"고 인사하고는 돌아서서 나갔다. 그는 "대화를 하면 풀릴 거라고 생각했는데, 더 꽉 막혔어요"라며 무거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두 분도 시간이 지나면 내 말이 맞다고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충격을 받아 눈시울이 붉어진 윤정수는 "헌수의 생일이 3월17일이에요. 내 생일 다음 달이니까, 그 때는 나타나게 돼 있어요. 박수홍 씨가 또 설득을 잘 하니까, 형이 또 얘기하겠죠"라며 마음을 달랬다.

MC 이상민은 "손헌수씨가 '시간 주면 나대로 한 번 살아볼게'라고 한 것은 현실적으로 좋은 방법"이라며 "저러지 않고 계속 참다 못해 동생이 폭발하고 형이 반발하면, 결국 최악의 결말이 온다"고 의견을 냈다. 김수미 역시 "사람들 사이에 안전거리가 꼭 필요하다"며 손헌수를 이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