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 내일부터 밤 9시 이후 멈춘다…공공시설 폐쇄·일반시설 운영 중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4 14:32:28  |  수정 2020-12-04 15:00:04
서정협 "5일부터 2주간 밤 9시 이후 서울을 멈춘다"
대중교통 감축도 기존 20%에서 30%로 확대하기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코로나 신규 확진자 수가 629명을 기록한 4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2020.12.04.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가 오는 5일부터 오후 9시 이후 일반관리시설 운영을 금지한다. 시내 박물관, 청소년센터 등 각종 공공시설은 운영이 전면 중단된다. 오후 9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은 30% 감축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4일 오후 서울시청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서울은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며 "내일(5일)부터 저녁 9시 이후 서울을 멈춘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5일 0시부터 2주간 전면 시행된다.

서울시의 강화된 방역조치에 따르면 오후 9시 이후 상점, 영화관, PC방, 오락실, 독서실과 스터디카페, 놀이공원, 이·미용업, 마트, 백화점 등 일반관리시설도 모두 문을 닫아야 한다. 필수적인 생필품은 구입할 수 있도록  300㎡ 미만의 소규모 마트 운영과 음식점의 포장, 배달은 허용된다.

교습소와 입시학원 2036개소를 포함해 총 2만5000곳의 학원과 독서실, 스터디카페도 오후 9시 이후 운영을 할 수 없다. 시는 오후 9시 이전 수업에 대해서도 온라인 수업을 강력 권고했다.

대중교통 야간시간 운행 감축도 확대된다. 시는 오후 9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을 30% 감축한다. 시내버스는 5일부터 감축 운행에 들어가고 지하철은 8일부터 감축한다.

시는 이번 야간시간 감축운행이 서울지하철 외 구간에서도 연계되도록 국토교통부, 코레일과 긴밀히 협의 중이다. 비상 상황에서의 지하철 막차시간은 24시에서 23시로 단축이 추진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