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野 법사위원들, 이용구 '惡手' 문자에 "윤석열 축출 공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4 20:25:14
"'이종근2' 텔레그램 가입도 안해…신내림 받았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김도읍 법제사법위원회 국민의힘 간사(가운데)와 의원들이 4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법안심사제1소위가 정회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12.04. (공동취재사진)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이 단체대화방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헌법소원을 '악수(惡手)'라고 언급한 가운데,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들은 "헌정사 유례가 없는 검찰총장 축출 공작"이라고 비판했다.

위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소위가 끝난 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법무부 차관이 이해충돌에 정면충돌한 웃지 못할 사태는 작금의 법무부가 '무법(無法)부'라는 점만 거듭 확인될 뿐"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텔레그램 단체방이 논란을 빚자 법무부는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 부인 박은정 담당관이 '이종근2'라는 이름으로 단체방을 활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며 "대화 당시 이 차관 휴대전화에 저장된 '이종근2'는 텔레그램에 가입도 하지 않은 상태였다. 단체방 누군가가 '신내림'을 받았다 해도 이런 일들이 가능할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오늘 하루만 해도 추 장관의 법무부는 이상한 모의와 거짓말을 여러 차례 보여줬다"며 "어디까지 갈까, 추(秋)의 법무부 추태(醜態)"라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