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증평 좌구산휴양랜드, 야외시설 이용객↑···코로나 영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5 16:18:17
associate_pic
좌구산 휴양림 단풍나무길

[증평=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증평군의 대표적인 관광휴양지인 좌구산휴양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도 야외시설을 중심으로 방문객이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증평군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0월 말까지 좌구산휴양랜드를 찾은 이용객은 30만3625명이다.

숙박시설(좌구산휴양림·율리휴양촌) 9만7449명, 체험시설(숲속모험시설·좌구산천문대·좌구산숲명상의집·좌구산캠핑장 등) 2만4680명, 무료시설(좌구산 명상구름다리·별천지공원·삼기저수지생태공원) 18만1496명이다.

2018년 37만54명, 지난해 44만6588명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코로나19로 장기간 임시 휴관한 것을 고려하면 적잖은 사람이 찾았다.

휴양림과 휴양촌 등 숙박시설과 천문대와 명상의집 등 실내시설은 절반 이상 크게 줄었다.

 휴양림과 체험시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월25일부터 5월15일까지, 8월23일부터 10월15일까지 두 차례, 휴양촌은 2월25일부터 10월15일까지 문을 닫았다.

올해 운영 일수는 휴양림과 체험시설이 170일, 휴양촌이 70일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운영 일수의 56%와 23%에 불과했다.

반면 명상구름다리, 별천지공원, 삼기저수지생태공원 등 야외시설은 지난 한 해의 95% 수준에 이르렀고, 별천지공원은 14%나 더 찾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