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 총리, 이재명 '3단계 격상' 요청에 "의견 수렴하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12 21:52:24  |  수정 2020-12-12 21:54:11
"비상시에는 평상시와 다른 기준으로 결정, 지원해야"
"확진 1일 이내 의료서비스…병상 확보에 자원 총동원"
정부, 내일 중대본서 병상·생활치료센터 확보 방안 발표
丁총리 주재 중대본 회의 3일→7일로 확대, 대처 강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방역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2.12.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요청을 받고 "의견을 수렴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비 긴급 방역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이 지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에도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는 코로나19 확산세를 감안할 때, 보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이 불가피하다"며 3단계 격상 조기 시행을 건의했다.

이와 관련 정 총리는 "방역대책본부(질병관리청)과 중앙사고수습본부(보건복지부)에서 거리두기 단계조정과 관련해서 수도권 지자체와 민간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하라"고 지시했다.

또 "정부 및 중앙재난안전본부의 역량을 총동원하여 이번 위기를 반드시 극복해야 한다"며 "지금과 같은 비상시에는 평상시 기준과는 다른 기준으로 결정하고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수도권 코로나19 현황 및 대책 ▲병상확보 등 긴급 대응 계획 등이 논의됐다.

정 총리는 코로나19가 확진된 경우 "1일 이내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서 정부의 의료서비스를 받도록 한다는 원칙 아래 생활치료센터와 병상확보에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의 자원을 총동원하라"고 지시했다.

국방부와 고용노동부, 국가보훈처와 경찰청 등은 국가가 운영하는 병원이나 연수시설, 그리고 인력 등을 코로나19 대응에 지원하는 방안을 보고했다.

정부는 13일 오후 중대본 회의에서 병상 및 생활치료센터 현황과 확보계획을 구체적으로 확정해 발표하기로 했다.

한편 정 총리는 매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 감염 상황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중대본부장인 총리가 직접 상황을 챙기며 신속하게 대처방안을 강구하겠다는 취지다.

그동안 정 총리는 일요일과 수요일, 금요일 등 1주일 중 총 세차례 중대본 회의를 주재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