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차병원 김민영 교수팀, 제대혈 뇌성마비 치료 효과 확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16 13:17:21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분당차병원 재활의학과 김민영 교수가 뇌성마비 환아에게 동종(타가) 제대혈을 정맥 주입하고 있다.
[성남=뉴시스]신정훈 기자 =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은 재활의학과 김민영 교수팀이 뇌성마비 소아 환자에게 제대혈과 적혈구 생성인자를 병합 투여해 언어 및 운동, 인지기능 등의 기능 호전 효과를 입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줄기세포 치료 임상의학 연구분야를 선도하는 국제학술지 ‘Stem Cell Research & Therapy’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민영 교수팀은 뇌성마비 소아 환자 92명을 대상으로 ▲동종(타가) 제대혈과 적혈구 생성인자 병합 투여군 ▲동종 제대혈 투여군 ▲적혈구 생성인자 투여군 ▲대조군으로 나누어 블라인드 방식의 임상 시험을 진행, 1년간 추척 관찰했다.

그 결과 동종 제대혈과 적혈구 생성인자 병합 투여군에서 운동 기능과 인지, 언어 기능에서 유의미하게 증진된 것을 확인했다. 뇌 자기 공명 영상 검사(MRI)에서도 감각 운동 관련 신경섬유가 개선됐다.  뇌파 검사(EEG)에서는 병합 투여군뿐 아니라 동종 제대혈, 적혈구 생성인자 투여군에서도 뇌 성숙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제대혈에 의한 치료반응이 좋은 소아 환자들은 손상된 뇌의 회복을 돕는 혈관생성 관련 인자(IL-8)와 뇌조직 치유 시 발현되는 선천성 면역반응물질(PTX3) 증가 등 사이토카인의 변화가 관찰됐다. 이는 해당치료가 뇌성마비 환자에서 뇌재생의 치료적 기전을 발휘한 것으로 보여 의미가 있다.

김민영 분당 차병원 교수는 “제대혈과 적혈구 생성인자의 병합요법이라는 새로운 치료로 이제까지 방법으로는 회복이 어려운 뇌성마비 치료에 새로운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향후 신의료기술을 승인받음으로써 뇌손상으로부터 근복적인 복구가 어려운 뇌성마비 환아 치료에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김민영 교수는 뇌성마비에서 제대혈을 이용한 치료 관련 세계 최다 증례 보유자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