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경부선서 화물열차와 배수관로 공사 굴삭기 충돌…새마을호 운행중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30 10:10:13  |  수정 2020-12-30 10:25:16
배수관로 공사 중 사고로 2명 숨져, 한국철도 '오전중 수습 마무리 할 것'
국토부 조사위, 사법경찰대 현장서 사고원인 조사중
associate_pic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30일 오전 3시 2분께 충남 천안시 동남구 풍세면 경부선 상행방향 소정리~천안 구간 103.5㎞ 지점 철길에서 발생한 굴삭기가 화물열차와 추돌 현장. 2020.12.30. (사진=천안동남소방서 제공)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30일 오전에 발생한 경부선 화물열차와 굴삭기 충돌사고로 일부 새마을열차 운행에 차질이 생기고 있다.

한국철도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55분께 경부선 상행선 소정리~천안 구간 103.5㎞ 지점서 부산항을 출발해 오봉으로 향하던 화물열차가 작업 중이던 굴삭기와 충돌했다.

이로 인해 작업하던 인부 2명이 숨지고 화물열차와 전철주 설비 일부가 파손됐다.

이날 숨진 인부들은 소정리~천안역 사이에서 배수관로 노반 터파기 및 배수관 설치작업을 하던 중이었으며 당초 작업시간은 오전 3시부터로 알려졌으나 이보다 이른 시간에 사고가 났다.

오전 10시 현재 사고수습과 복구를 위해 소정리~천안 구간 상하행선 중 사고가 난 상행선이 막히면서 하행선으로 단선 운행이 이뤄지고 있어 전기로 운행하는 새마을호 4편의 운행이 중단됐다.

또 단선운행에 따라 일부 열차의 운행이 지연되고 있으나 KTX는 정상 운행 중이다.

한국철도는 긴급 복구반을 투입해 오전 중으로 현장 수습과 복구작업 마무리 한다는 계획이다.

정확한 사고원인은 국통부 항공철도조사위원회와, 철도사버경찰대, 천안경찰 등에서 파악하고 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사고 수습을 위해 전기로 운행하는 새마을호 상·하행 각 2편의 운행이 중단됐으나 KTX는 정상운행중이다"면서 "현재 정확한 원인은 사법경찰대와 국토부 조사위서 진행하고 있다. 열차 이용 승객들은 열차 운행 상황을 미리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