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완주군, 지역문화계 재난 위기 극복 조례 전국 최초 마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31 09:20:34
associate_pic
[완주=뉴시스] 강명수 기자 =전북 완주군은 재난 위기 상황에서의 문화예술인을 지원할 수 있는 ‘지역문화계 재난위기 구호와 활동 안전망 구축에 관한 조례’가 31일 공포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 조례 마련을 위한 토론회의 모습이다. (사진 =완주군 제공) 2020.12.31. photo@newsis.com
[완주=뉴시스] 강명수 기자 = 전북 완주군이 재난 위기 상황에서의 문화예술인을 지원할 수 있는 제도적 근거를 전국 최초로 마련했다.

31일 완주군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 지역 문화인력을 지원할 수 있는 ‘지역문화계 재난위기 구호와 활동 안전망 구축에 관한 조례’가 이날 공포됐다.

군은 조례에 따라 지역 문화계의 창작환경 등에 대한 실태조사를 3년마다 실시하고 위원장을 포함한 15명 이내의 ‘지역문화활동 안전협의회’를 구성한다.

또 ‘문화안전기금’을 설치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돼 지역문화계의 재난 위기 구호 등의 지원이 가능해 졌다.

군은 재난 위기에 따른 문화계 지원을 위해 전국에서 처음 자치법규를 마련했다.

완주지역의 문화예술 분야 종사자는 600명에 육박하지만 평균 활동수입은 연 120만원 이하가 전체의 46.0%, 연 120만원~600만원이 19.2%를 각각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군은 지난 3월 문화인력 피해상황을 진단하는 긴급회의를 시작했으며 8개월 동안 500여명의 문화활 동가가 참여하는 토론을 진행해 왔다.

최근에는 군의회와 문화인력 128명이 참석한 대토론회를 거쳐 조례안을 확정했다.

이 조례는 법률검토와 관계기관 자문을 거쳐 유의식 의원 발의로 통과됐다.

박성일 군수는 “코로나19 사태로 지역의 문화적 기반이 한꺼번에 무너질 수 있는 두려움이 생겼다”며 “문화인력이 직접 제안해 행정과 의회가 공감했고 300일 넘게 주민들이 토론하고 제안한 내용을 그대로 담고 있다는 점에서 시민 거버넌스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ist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