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英, 31일부터 홍콩주민에 특별비자..."최대 32만명 이주 전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06 00:02:53  |  수정 2021-01-06 00:08:15
현지 이민업계 인구 10%인 70만명 이상 달할 수도
associate_pic
[홍콩=AP/뉴시스] 영국 정부가 홍콩 시민에 영국 국적의 여권(시민권)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홍콩 시민 약 300만명이 영국 시민권을 받을 기회가 열렸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홍콩 시민들이 반(反)중국 시위 중 영국 국기를 흔드는 모습. 2020.7.1.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영국 정부는 오는 31일부터 중국의 홍콩 국가안정유지법(홍콩보안법) 강행에 대응해 홍콩 주민에 시민권 취득으로 이어지는 특별비자의 신청을 받는다고 명보(明報) 등이 5일 보도했다.

홍콩에선 홍콩보안법 시행으로 정치활동과 반중시위, 언론에 대한 통제가 확대하면서 해외 이주를 생각하는 주민이 증가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이번 조치로 앞으로 5년간 약 26만에서 32만명에 달하는 홍콩 주민이 영국으로 이주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매체는 전했다.

1997년 7월 이전 홍콩을 식민 통치하던 영국은 홍콩에 고도자치를 인정하는 '1국2체제(一國兩制)'를 위협하고 파괴하는 홍콩보안법 도입에 강력히 반대했다.

작년 6월 말 홍콩보안법이 국제사회의 거센 반발에도 발효하자 영국 정부는 즉각 대항 조치로서 영국 시민권 부여까지 포함해 홍콩을 탈출하려는 시민을 대량으로 받아들일 방침을 정식으로 표명했다.

이번 특별비자 대상은 1997년 중국귀속 전에 태어난 홍콩 시민에게 주는 '영국 해외시민(BNO) 여권' 소지자와 그 부양가족이다.

특별비자로 영국에서 취학과 취업이 가능하며 5년간 체류하면 영주권을 획득할 수 있다. 그 다음 1년 후에는 영국 시민권도 취득한다.

BNO 여권 소지자와 이를 신청할 수 있는 자격을 가진 사람은 합치면 홍콩 인구 725만명의 40%에 상당하는 290만명에 달한다.

홍콩의 영국 해외시민에는 영국의 영사 서비스를 받을 권리가 있지만 영국민과 동등한 시민권을 부여하지는 않았다.

영국 정부가 2020년 10월 하순 시산한 바로는 BNO 여권의 소지자와 부양가족이 특별비자 발행 첫해 동안 12만에서 15만명이 신청할 것으로 예상됐다. 5년 후에는 총 26만~32만명에 달한다고 내다봤다.

이와 관련 홍콩 이민 관계자는 특별비자 발행에 앞서 이미 상당수의 홍콩 주민이 6개월 단기의 LOTR(Leave Outside The Rules) 비자를 받아 영국으로 떠났다며 최대 인구의 10%인 70만명이 이주할 것으로 점쳤다.

홍콩에선 홍콩보안법 시행 반년간 40명을 동법 위반으로 체포하고 민주파에 영향력을 지닌 유력지 창업주 지미 라이(黎智英) 등 유명 민주운동가 등을 연달아 기소하는 등 반정활동을 대대적으로 탄압하고 있다.

민주파 핵심 인사인 네이선 로(羅冠聰)은 홍콩보안법 시행 직후 박해를 피해 영국으로 건너가 사실상 망명했다.

특별비자 발행으로 인해 향후 영국이 반중 홍콩인의 거점이 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중국과 갈등도 고조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