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토부, 생활SOC 취약지역 발굴 등에 '공간 빅데이터' 활용

등록 2021.01.06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공간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10종 개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표준분석 모델 서비스 화면. (사진 = 국토부 제공)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국토교통부가 공공 서비스가 취약한 지역을 찾아 필요한 인프라 조성에 활용할 수 있는 '공간 빅데이터 기반의 표준분석모델' 10종을 구축해 공개한다고 6일 밝혔다.

'공간 빅 데이터'는 행정정보와 민간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각종 정보를 공간적으로 조회, 분석해 지도상에 시각화한 것을 말한다. 이를 기반으로 각종 복잡한 사회현상의 의미와 상호관계를 분석하고, 과학적 의사결정을 지원할 수 있다.

정부는 공간 빅 데이터를 공공정책 업무에 활용 중이며, 이번에 생활SOC(사회간접자본) 시설물 입지분석, 저층주거 취약지원 분석, 산업단지 입지분석, 스마트횡단보도 입지분석 등 분야에 대해 활용이 검증된 성과물을 표준분석모델을 개발해 내놨다.

국토부는 표준분석모델을 앞으로 공공시설의 접근성 개선, 주거취약환경 개선, 교통안전문제 해결 등의 업무에 활용할 예정이다.

표준분석모델은 누리집에서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공공정책 업무는 물론 빅데이터 분석·활용과 관련해 관심이 있는 산업종사자, 일반인, 학생 등의 업무, 학습도구로서도 활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국토부 남영우 국토정보정책관은 "디지털 뉴딜의 주요과제인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AI) 등 D.N.A 생태계 강화를 위해 공간정보 기반의 빅데이터 활용 활성화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면서 "빅데이터가 AI, 디지털 산업의 원료로서, 공공·민간 등 다양한 분야에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