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BTS '맵오브더솔:7' 앨범, 미국서 64만장 팔려 1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08 17:30:43  |  수정 2021-01-08 17:39:17
빌보드-음반 판매량 조사회사 MRC 데이터 발표
가온차트 '2020년 연간 앨범 차트' 1, 2위 석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2021.01.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세계적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이 작년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실물 앨범에 등극했다.

7일(현지시간) 미국 빌보드와 음반 판매량 조사회사 MRC 데이터가 공동 발표한 '2020 미국 음악시장 연말 결산 리포트'에 따르면, '맵 오브 더 솔 : 7'은 작년 미국에서 실물 앨범으로만 64만6000장이 팔렸다.

지난해 실물 앨범 판매량 순위에서 1위다. 방탄소년단이 작년 2월 발매한 이 앨범은 발매 첫 주 빌보드 메인앨범 차트 '빌보드200'에서 정상에 올랐다.

실물에 디지털 판매까지 합산한 앨범 판매량은 67만4009장으로,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포크로어(Folklore)'(127만6000장)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또 방탄소년단은 디지털을 제외한 작년 미국 내 실물 앨범 판매 순위에서 'BE'(25만2000장)를 5위에 올렸다. 방탄소년단이 작년 11월 발매한 미니 앨범으로 역시 '빌보드200' 정상을 차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MRC_빌보드_2020 실물 앨범 판매 순위. 2021.01.08. (사진 = 빌보드 공식 홈페이지 제공) photo@newsis.com
작년 앨범 총 판매량을 합산한 순위에서도 방탄소년단은 스위프트에 이어 2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미국에서만 총 154만장의 앨범을 팔아치웠다. 스위프트는 194만장을 판매했다.

방탄소년단은 한국와 일본에서도 '음반 킹' 자리에 올랐다.

이날 음악차트 가온차트가 발표한 '2020년 연간 앨범 차트'에서 1, 2위를 석권했다. 동시에 2020년 한 해 한국과 일본에서 앨범 누적 판매량 1000만 장을 달성하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이와 함께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8월 디지털 싱글로 발매한 '다이너마이트'는 지난해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음원으로 기록됐다. 130만 건 이상 판매로, 작년 유일하게 100만건을 넘겼다. 2위인 위켄드 '블라인딩 라이츠'는 58만건이었다.

빌보드는 MRC 데이터 리포트를 분석한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에 첫 번째 '핫100' 1위를 안긴 '다이너마이트'는 2020년 100만 다운로드를 넘긴 유일한 곡"이라며 "2019년(릴 나스 엑스(Lil Nas X)의 '올드 타운 로드(Old Town Road)')에 이어 2년 연속 미국 내 100만 다운로드 이상을 기록한 곡은 단 한 곡씩이었다. '다이너마이트'는 2020년 다운로드 수 2위 곡에 비해 2배 이상 많이 다운로드됐다"라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NCT 127. 2021.01.08.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한편 방탄소년단 외 K팝 팀 중에서는 그룹 'NCT 127'이 미국 내 앨범 판매량에서 선전했다. 이들이 작년 발매한 '엔시티 #127 네오 존'은 24만9000장의 판매량으로 실물 앨범 판매량 6위에 올랐다.

'연말 결산 리포트'는 MRC 데이터가 작년 1월 3일부터 12월 31일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실물 앨범 및 디지털 다운로드, 스트리밍 등 음악 관련 숫자와 트렌드를 분석한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