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탄핵 추진, 엄청난 분노 유발...폭력 원치 않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3 01:50:48
"두 번째 탄핵 시도로 마녀사냥 계속"
시위대 앞에서 한 연설 내용 "적절했다" 주장
美민주당, 하원서 탄핵소추안 발의
associate_pic
[앤드루 공군기지=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앤드루 공군기지에서 대통령 전용기에 탑승하기 전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1.1.12.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의회의 탄핵 추진이 미국 내 '엄청난 분노'를 유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AP통신, 더힐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민주당의 탄핵 시도에 관해 "정말로 끔찍한 일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폭력을 원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멕시코 국경 장벽을 살펴보기 위해 텍사스로 향하기 전 기자들과 잠시 대화를 나눴다. 지난주 지지 세력의 미 국회의사당 난입 사태 이후 기자들을 만나 입을 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질문은 받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지지자들 앞에서 한 연설이 폭력 사태를 촉발했다는 비판에 대해 "(연설 내용은) 전적으로 적절했다"고 일축했다.

이어 그에 대한 두 번째 탄핵 시도는 "정치 역사상 최악의 마녀사냥을 계속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민주당은 2019년 말에도 트럼프 탄핵을 추진했지만 공화당이 상원에서 저지했다.

지난 6일 의사당 난입 사태 당시 트럼프 지지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면서 4명이 사망하고 50여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하원 다수당인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에 의사당 난입 사건과 관련해 '내란 선동' 혐의를 적용한 탄핵 소추안을 11일 발의했다. 하원 표결은 이르면 13일 예상된다.

탄핵안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대해 반복적으로 거짓 주장을 폈으며, 시위대가 의사당에 난입하기 전 이들 앞에서 연설하며 폭력을 부추겼다는 주장을 담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