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유승민 "꼭 필요한 구조조정 하되 일자리 최대한 지켜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3 21:23:43
"지난해보다 올해 고용위기 더 심각"
"부실기업 도산 인한 대량실업 우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희망 22'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13일 "경제가 정상화되는 과정에서 옥석을 구분하는 구조조정은 불가피하고, 꼭 필요한 구조조정은 하되 민간의 일자리는 최대한 지키는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용 위기가 지난해에 비해 올해가 더 심각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부실기업의 도산으로 인한 대량실업"이라며 "정부가 긴급한 상황에서 우량기업이든 부실기업이든 가리지 않고 부도방지책을 써왔으나 응급조치가 무한정 계속될 수는 없다"면서 "계속 부실을 미루고 키우는 것은 경제 전체의 리스크를 증가시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부터 대출 원리금 상환 연장을 해온 조치가 3월이면 끝난다. 부실 기업의 생명 연장 조치가 종료되면 가장 우려스러운 것이 민간의 일자리"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앞으로 닥치게 될 구조조정 속에서 민간 일자리 지키기를 위해 최선의 대책을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용안전지원금은 물론이고 법정관리나 M&A(기업 인수합병) 과정에서 고용이 최대한 유지되도록 정부가 적극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