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 감염 3개월 후 탈모, 6개월 후 피로감…일부 폐섬유화 진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4 14:30:47  |  수정 2021-01-14 15:23:16
성인 확진자 40명 대상 후유증 연구 중간 결과
3개월 지난 시점서 탈모, 운동 시 숨참 증상↑
6개월 지나면 피로감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
초기 폐염증 상당…일부는 폐섬유화로 이어져
우울,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등 정신적 후유증도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지난달 21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흥동 대구스타디움에서 경주 현대자동차 연수원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버스에 오르고 있다. 2020.12.21. lmy@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재희 구무서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의 후유증을 조사한 결과 3개월 후엔 탈모, 6개월 후엔 피로감이 나타났다.

확진자들의 경우 회복되더라도 일부 폐기능이 저하됐으며, 6개월이 지나선 폐섬유화가 나타나는 경우도 있었다. 우울증 등 정신과적 후유증이 나타나기도 했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14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은 코로나19 환자의 임상적 후유증 연구를 공동 진행 중이다. 이날 발표한 내용은 연구 중간 결과다.

연구진이 코로나19 확진 후 입원한 성인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3개월마다 검진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회복 후 시간 경과에 따라 후유증 증상이 다르게 나타났다.

권 제2부본부장은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탈모와 운동 시 숨참 증상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는 호흡기 감염병으로, 주로 폐렴과 같은 폐 관련 질환을 유발한다.

권 제2부본부장은 "일부 환자에서는 폐기능 저하를 보였는데 시간 경과에 따라 회복양상이 나타났으며, 폐CT(컴퓨터단층촬영) 관찰에서 3개월 시점에서는 폐 염증이 상당 부분 남아있었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대부분 호전됐으나 일부 폐섬유화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일부 확진자들은 우울증 등 정신건강상 후유증도 호소했다.

권 제2부본부장은 "정신과적 후유증으로는 우울감과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가 주로 나타났다"며 "시간 경과에 따라 우울감은 감소하고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 제2부본부장은 "방역당국은 앞으로도 코로나19 회복 환자를 대상으로 후유증 증상 및 지속기간 등에 대한 다각적 분석과 장기적인 모니터링을 지속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