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 "과감·확고한 투자할 때"…1조9000억 달러 경기부양안 발표(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5 14:03:02
"코로나19 고통 명확, 지금 당장 대응해야"
"국민 통합, 모두가 함께 이뤄갈 현실적 과제"
지원금 형평성 강조…"여성·유색인종·이민자도"
associate_pic
[윌밍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4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는 이날 1조9000억 달러(약 2082조4000억원) 규모의 경기 부양안을 확정하고 '국민 통합'을 위해 의회가 신속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2021.1.15.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14일(현지시간) 1조9000억 달러(약 2082조4000억원) 규모의 경기 부양안을 확정하며 지금은 미국이 과감하고 확고한 투자를 할 때라고 밝혔다. 또 의회는 '국민 통합'을 위해서라도 신속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폴리티코, 더힐 등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쌍둥이 위기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고통은 불 보듯 명확하다. 우리는 대응해야 한다. 지금 당장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자신의 계획안을 '미국 구제 방안(American Rescue Plan)'이라고 소개하며 이는 첫 번째 '코로나19 백신의 배포 가속'과 두 번째 '경제 부양'이라는 2단계로 구성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된 1조9000억 달러의 경기부양안에는 전 국민을 상대로 한 1400달러(약 150만원)의 현금 지급, 주당 400달러(약 43만원) 실업수당 보조, 최저 시급 기존 7.25달러에서 15달러(약 1만6400원)로 인상 등이 포함됐다.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4000억 달러(약 438조원)가 배정됐다. 이 자금은 백신 배포 확대, 100일 내 안전한 학교 개교 등을 위한 조치에 사용된다. 이 같은 업무를 시행할 주정부 등 지역 예산을 지원하기 위해 3500억 달러(약 383조원)가 쓰인다.

바이든 당선인은 "국민 통합은 그림의 떡이 아니다. 하나의 국가로서, 우리가 함께 이뤄가야 할 현실적인 과제다"고 말했다. 그는 의회를 겨냥해 "향후 몇 주, 몇 달 동안 우리가 내릴 판단은 모든 미국인이 번영을 누릴 것인지, 혹은 부자는 부를 거두고 나머지는 그저 구경꾼에 그치게 만들 것인지 결정하는 과정이다. 이같은 미국의 전망은 어둡다"고 경고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의 이익은 모두에게 돌아가야 한다며 월세를 내지 못한 임차인을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다음 주 우리는 추방과 압류를 막기 위한 조치를 미국 전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며 "이는 매달 벼랑 끝에서 사는 2500만명에 보다 큰 안정감을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경기부양안에는 300억 달러 규모의 임대료와 공공 요금 지원방안이 포함됐다고 더힐은 부연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지원금이 모두에게 돌아가야 한다며 형평성을 당부했다. 그는 "여성, 유색인종 여성, 이민자 등이 대다수인 간병인들이 마땅히 받아야 할 만큼의 급여와 품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지금 우리가 과감하고 현명하며 확고한 태도로 미국의 근로자들과 가정에 투자를 한다면 우리의 경제는 강해지고, 불평등은 줄어들고, 우리의 장기적인 재정은 보다 지속 가능한 성장 궤도에 올려놓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헛발질이 이어질 수도 있다. 하지만 나는 늘 여러분에게 우리에게 벌어진 문제를 솔직하게 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바이든 당선인의 발언은 약 30분 동안 이어졌으며, 질의응답은 없었다.

뉴욕 타임스(NYT)는 하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가운데 바이든 당선인이 정치적 이목을 집중시키고, 의제를 장악하기 위한 대담한 활동을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는 민주당이 상하원을 장악한 미국 정계의 변화를 반영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NYT는 다만 상원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집중하고 있어 이번 부양안의 통과가 다소 지연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