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층간 소음' 논란 문정원, 이번엔 '장난감 먹튀' 의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5 14:19:5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휘재 아내 문정원. (사진=문정원 인스타그램 사진 캡처) 2021.01.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개그맨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이 층간소음 논란에 이어 '장난감 먹튀'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15일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한 누리꾼은 '이휘재 아내 문정원 에버랜드 장난감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과거 문정원이 장난감 값을 치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2017년도에 에버랜드에서 문정원씨에게 당했다"는 이 누리꾼은 "아이에게 장난감을 두 개 판매했고 3만2000원 나왔는데 지금 지갑이 없다고 조금 있다 온다고 했는데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안와서 제가 채웠다"며 "얼굴 알려진 분이라 믿었고 놀이공원 마감시간까지 계속 기다리기만 했는데, 어려서 순진하게 믿은 제가 잘못"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시 문정원씨가 당신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이 있는데 그게 유료였나보다"며 "자랑도 아니라 처음 말해본다"고 했다.

다른 누리꾼이 "해당 사항은 범죄다. 사실이라면 공소시효가 안 지났으니 고소, 고발 가능하다. 남을 기망해 재산상 이득을 편취했으니 사기죄에 해당될 수 있다고 본다"고 하자 그는 "사실이다. 매장에서 함께 기다린 다른 직원들도 5명 가량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범죄인 건 명확하지만 소비할 에너지가 없어서 그냥 제가 메꾸고 넘겼다"며 "요즘 세상에 거짓말이라면 무고죄로 고소당한다. 사실 맞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같은 주장에 대해 문정원 소속사 측은 "사실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