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낙연 "MB도 초과이익공유제"…野 "적폐라면서 계승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5 17:37:18
"이낙연, 연초부터 지지율 무마하려고 갈지자 행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스트코로나 불평등해소TF 1차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국민의힘은 15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익공유제에 대한 비판에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사례를 들어 반박한 것에 대해 "놀랍게도 전 정부에서도 했으니 우리도 해도 된다고 한다"며 "본인들의 유불리에 따라 전 정부는 적폐 정부도 됐다가 계승 발전할 만한 정부도 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익공유제가 사회주의적이라는 보수 야당의 비판에 대해 "이명박 정부는 초과이익공유제를 추진했고 박근혜 정부 때는 기업소득환류세제를 시행했다"며 "그렇지만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사회주의 정부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받아쳤다.

이에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구두논평을 통해 "정부는 민간에 모든 책임을 떠넘기지 말고 정부가 해야 할 일을 하라"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이낙연 대표는 연초부터 떨어진 지지율을 무마하고자 갈지자 행보를 하고 있는데, 그 결과는 고스란히 코로나19에 가장 취약했던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피해로 돌아가고 있다"며 "지금 민주당이 하는 일들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부합하는 정책인지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익공유제란 이낙연 대표가 지난 11일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처음 제안한 것으로 "역사상 가장 불평등한 불황을 방치하지 않고 연대·상생의 틀로 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을 만들려는 보완적 방안"이라고 소개했다.

홍익표 정책위 의장을 단장으로 '포스트 코로나 불평등 해소와 재정 정책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하고 15일 첫 회의를 실시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기업들에 일종의 기부금을 받아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책을 만들고, 대신 기업에는 세제 혜택 등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