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野 "헬스장 추가 대출 필요…청년 트레이너 실업 내몰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5 18:20:17
국민의힘, 헬스장 업계 금융지원 정책간담회 개최
헬스장업계 "국가가 위험시설 낙인, 분노 치밀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이종배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헬스장 업계 금융지원을 위한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국민의힘은 15일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의 영업금지가 한 달 이상 이어져 막대한 손실을 입자, 대출금리 인하나 청년 일자리 안정 자금 등 지원책을 검토해달라고 당국에 요청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헬스장 업계 금융지원을 위한 정책간담회'에서 "정부 지원금마저도 개업 시기, 고용·매출 규모에 따라서 신청조차 불가능한 체육시설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부의 직무유기 속에 30만 헬스업계 종사자들 특히 그중에서도 한 90%를 차지하는 청년들이 실업의 길로 내몰릴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실업에 내몰린 청년들에 대한 일자리 안정 자금 등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앞으로 적극적으로 검토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정무위 야당 간사인 성일종 의원은 "평균 200평 정도 하는 헬스장에 들어가는 돈이 약 5억~6억 정도 된다고 하는데 리스 이자율이 8%라고 했다. 과연 8%의 이율을 내면서 버틸 수 있는 데가 어디 있겠나. 이율뿐만 아니라 경비, 인건비, 임차료 등 모든 비용이 나가지 않느냐"며 금융위 당국자에 금리 조정과 추가 대출을 정부 차원에서 검토해줄 것을 제안했다.

김재섭 비상대책위원도 "지금 당장은 헬스장만 망하면 끝날 문제 같지만 다양한 건강산업 자체가 굉장히 큰 위기를 맞을 것"이라며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없으면 그 이후에 일어나는 여러 가지 부정적인 연쇄효과들이 예상되기 때문에 하루라도 빨리 헬스업계에 적극적인 지원을 해줘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 김종택기자 = 14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한 휘트니스센터에서 관계자가 운동기구를 소독하며 영업준비를 하고 있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조치 종료를 앞두고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를 완화하되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는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2021.01.14.jtk@newsis.com

헬스장업계에선 실효성이 떨어지는 정부 지원책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불만을 쏟아냈다.

김성우 헬스장관장연합회 회장은 "집합제한과 밤 9시 영업제한에 샤워실 폐쇄까지 하다보니 실질적으로 타격입은 건 6주가 아니라 8주"라며 "정부나 국민들한테 위험시설로 낙인찍힌 것에 대해서 정말 개탄스럽고 너무 분노가 치밀어오른다"고 했다.

그는 "추가 대출은 신용도 등 여러가지 부분에서 제약이 많다보니까 대출 자체가 어렵다"며 "돈이 없어서 폐업하려 하는데 은행에서 폐업을 했으니 일시금 상환하라고 하는 건 저희를 두 번 죽이는 조치다. 임대차 계약 남은 기간에 대해 건물주가 계약 해지를 안 해주다보니 폐업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헬스기구업체를 운영하는 임성규 대표도 "헬스장도 힘들지만 헬스기구 업체도 납품할 게 밀렸고, 받아야 될 잔금도 못 받고, 세탁업체도 놀고 있다"며 "대부분이 은행 여신에 취약한 계층이라 대출도 안 된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