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부산

김영춘 예비후보 “수입 감소 모든 이에 재난지원금 확대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5 18:40:07
농축산마트를 찾아가 '일일 아르바이트'를 자청.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김영춘 예비후보가 15일 부산진구 당감새시장을 찾아 일일 아르바이트를 했다. (사진제공=김영춘 예비후보 사무실 제공)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김영춘 예비후보가 15일 부산진구 당감새시장 농축산마트를 찾아가 '일일 아르바이트'를 자청했다.

채소 다듬기, 상품 진열, 바닥 청소, 식재료 배달 등의 일을 직접 해본 김 후보는 "1일체험만으로 소상공인과 종사자 분들의 어려움을 다 느낄 수는 없지만, 함께 땀을 흘리며, 바로 옆에서 듣는 이야기들은 편한 의자에 앉아 듣는 얘기와는 전혀 다르게 가슴에 다가온다"고 말했다.

김영춘 후보는 "지금까지 3차례 재난지원금이 지급됐지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는 여전히 턱없이 부족하다. 우리는 정부부채비율이 미국이나 일본보다 낮지만 재난지원금을 너무 적게 편성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수입이 감소한 모든 이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2019년 미국 GDP는 21조4000만달러로, 우리나라 1조6000만달러의 약 13배이지만, 현재까지의 미국 코로나 경기부양책 예산(약 4053조원)은 우리나라 재난지원금(29조3000만원)의 무려 140배 수준이다.

정부부채비율도 2019년 10월 기준으로, 우리나라는 37.92%(OECD 35개국 중 26위)로, 일본(237.13%)이나 미국(104.26%) 등보다 낮다.


◎공감언론 뉴시스 jgs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