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

생활고 엄마가 살해한 9세 딸, 출생신고도 안됐다(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6 16:31:38  |  수정 2021-01-16 16:33:35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생활고를 비관해 자신의 딸(9)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기도한 40대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살인혐의로 A씨를 긴급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최근 자신의 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15일 오후 3시27분 미추홀구 주택에서 B양과 함께 쓰러진 채 발견됐다.

 "딸이 사망했다"는 A씨의 신고를 받고 잠겨 있는 문을 개방하고 들어간 경찰과 소방당국은 B양은 숨진 채로, A씨는 정신을 잃고 쓰러져 있는 상태로 발견했다.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당시 주택에서는 옷가지를 고의로 태우는 등 극단적 선택의 흔적이 발견됐다.

 B양은 출생신고가 되지 않아 학교에 입학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고로 힘든 상황에서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며 “출생신고를 하지 못해 학교에 보낼 수 없었고, 3월 입학시킬 계획이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B양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한 상태"라며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살해 동기 및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