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오늘 신년 회견…집권 5년차 구상 '시선 집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8 05:00:00  |  수정 2021-01-18 05:02:32
방역 지침 준수 위해 사상 첫 온·오프라인 병행
방역·정치·경제·외교 등 100분간 '각본 없는 회견'
MB·朴 사면, 부동산, 남북관계 등 즉문즉답 예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2020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해 질문자를 지목하고 있다. 2020.01.14.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어 신축년(辛丑年) 새해 국정 구상을 밝힌다. 신년 메시지, 신년 인사회, 신년사 발표로 이어진 새해 국정운영 구상을 전달하는 종합적인 자리가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100분 동안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의 신년 회견을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 준수에 따른 처음 시도되는 방식이다. 영빈관이 아닌 춘추관에서의 신년 회견도 이번이 처음이다.

추첨을 통해 선정된 20명의 내·외신 기자들은 춘추관 현장에서 질문하며, 100명의 기자들은 온라인 화상회의 시스템으로 문 대통령에게 질문하게 된다. 온·오프라인 참여 여건이 어려운 기자들을 위해 실시간 채팅 방식의 별도 질문 채널도 열어뒀다.

문 대통령은 처음부터 끝까지 TV로 생중계 되는 회견에서 내·외신 기자 120명 등으로부터 질문에 답변하는 형태로 새해 국정운영 구상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방역·사회 ▲정치·경제 ▲외교·안보 등 3개 분야 6개 주제에 대한 문답이 예정돼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2021 신년 기자회견을 사흘 앞둔 15일 청와대 춘추관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는 비대면으로 참석하는 취재진을 위한 모니터가 설치돼 있다. 2021.01.15. scchoo@newsis.com
방역 분야 질문이 새로 추가된 것이 특징이다. 정치·경제·사회·외교·안보 등 기존 5가지 분야에 방역을 추가한 뒤, 밀접 연관된 2개 분야를 하나로 묶는 방식으로 질문 분야를 새로 구성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방역·사회 분야에서는 코로나19 예방 백신 준비와 관련한 문답이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으로부터 백신 예방접종 준비 계획을 보고받고, 전 과정에서 전권을 갖고 지휘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정치·경제분야에서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특별사면에 관한 문 대통령의 답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문 대통령에게 공식 건의하겠다고 공개한 이후 정치권의 뜨거운 화두로 떠올랐다. 박 전 대통령의 대법원 확정 판결로 사면 요건이 갖춰진 터라 공은 오롯이 문 대통령에게 넘어온 셈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2021 신년 기자회견을 사흘 앞둔 15일 청와대 춘추관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는 비대면으로 참석하는 취재진을 위한 모니터와 현장 취재진을 위한 테이블이 함께 설치돼 있다. 2021.01.15. scchoo@newsis.com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대법원 선고가 나오자마자 사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신년 기자회견에서 어차피 (기지들이) 질문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해 회견 답변을 통한 문 대통령의 입장 공개를 시사한 바 있다.

국정 지지율 하락의 주된 원인으로 평가받고 있는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어떤 해법을 제시할지도 주목된다. 지난해 말 정점에 달했던 '추·윤 갈등' 이후 수습 과정과 검찰개혁 과제 완수 구상도 관심 포인트다. 북한 8차 당대회 종료와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한 변화된 구체적인 외교안보 정책 구상을 밝힐지 여부도 관심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