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내일 '출근길 눈' 대비 필수…수도권 등 곳곳 최대 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7 17:37:44
"중부지방·전북·경북권 등으로 눈 확대"
가시거리 짧아지고 눈 얼면서 빙판길도
강원산지·제주도 등 바람 강하게 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눈이 내리기 시작한 지난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인근에서 시민들이 상자를 쓰고 걸어가고 있다. 2021.01.12.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17일 자정까지 수도권과 강원영서 중·남부, 충청권 등에 한때 내리는 눈은 오는 18일 새벽부터 중부지방과 전북 등으로 확대됐다가 오후께 그치겠다.

특히 18일 새벽에는 발달하는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짧은 시간에도 많은 양의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17일 기상청은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중부지방(강원동해안은 비 또는 눈)과 전북, 전남권북부, 경북권, 경남서부내륙 등으로 확대되는 눈은 오후 3~6시 사이 그치겠다"며 "짧은 시간에도 많은 양의 눈이 내리는 곳은 눈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를 바란다"고 예보했다.

18일까지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많은 눈이 쌓이거나 얼면서 빙판길이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18일 오후 6시까지 예상 적설량은 중부지방(동해안 제외), 전북, 전남권북부, 경북권(동해안 제외), 경남서부내륙, 서해5도, 울릉도·독도에서 3~10㎝(많은 곳 강원영서 중·남부 15㎝ 이상)다. 같은 기간 예상 강수량은 3~10㎜다.

강원동해안, 경북동해안에는 1㎝ 내외의 눈 또는 5㎜ 미만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18일은 따뜻한 서풍이 불면서 기온이 일시적으로 큰 폭으로 올라 17일보다 3~9도 가량 높겠으나, 밤부터 다시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19일 아침 기온은 18일보다 큰 폭(5~10도)으로 떨어져 매우 춥겠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8~0도, 낮 최고기온은 -1~8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4도, 인천 -2도, 수원 -4도, 춘천 -7도, 강릉 -2도, 청주 -2도, 대전 -3도, 전주 -2도, 광주 -2도, 대구 -4도, 부산 -2도, 제주 4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도, 인천 3도, 수원 3도, 춘천 2도, 강릉 5도, 청주 5도, 대전 5도, 전주 6도, 광주 7도, 대구 5도, 부산 8도, 제주 10도다.

18일 오전부터 19일 새벽 사이 대부분 해안과 강원산지, 경북북동산지, 지리산 부근, 제주도에는 바람이 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제주도남쪽먼바다는 17일까지, 동해먼바다는 19일까지 바람이 10~20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5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서해상과 남해상, 제주도해상은 18일과 19일 바람이 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겠다.

18일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수도권·충청권·호남권은 오전에, 영남권은 저녁에 일시적으로 '나쁨'이 되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