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 출근 폭설 없었지만…"점심께 강한 눈 올수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8 10:05:54  |  수정 2021-01-18 10:28:11
서울 포함 중부, 충청 등 특보 여전
안성 7.1㎝, 서초 1㎝ 등 적설 편차
"서울, 낮 12시부터 눈 강해질 수도"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전북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8일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에서 시민들이 눈을 피해 서두르며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1.01.18.pmkeul@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현호 기자 = 18일 밤 사이 경기 등 지방을 중심으로 5㎝가 넘는 많은 양의 눈이 내렸다. 서울의 경우 당초 우려와 달리 출근시간대 큰 눈이 내리진 않았다. 눈이 내렸던 일부 지역에선 대체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다만 여전히 전국 곳곳에 대설특보는 발효 중인 상태고, 서울 지역의 경우도 오후 중 강한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 눈은 이날 오후까지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서울(동남권)과 인천, 경기도, 강원영서, 강원산지, 충청권, 전라권, 경북내륙, 경남서부내륙에는 대설특보가 발효 중이다. 서울 동남권은 강동, 송파, 강남, 서초 지역을 말한다.

당초 기상청은 중부지방 등을 중심으로 지난 밤 사이 많은 양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측했으나, 예상 외로 눈은 많이 오지 않았다. 제천·광주 등 남부 지방 등에서는 10㎝ 내외의 많은 눈이 내린 곳도 있지만, 대설특보가 내려진 지역 중에서도 일부 지역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이날 오전) 9시 이후에는 서울 북쪽에 (눈이) 내리고 있고, 오전 중에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겠다"면서 "일시(적으로) 강한 눈은 낮 12시에서 오후 3시(일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이어 "출근길에 서울은 눈이 다행히 비켜 갔지만 충청, 전북, 경기남부, 경기북부, 다른 지역은 출근길에 눈이 많이 왔고, (여전히) 오고 있으니 계속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기상청은 서울 지역의 출근시간대 눈 소강상태와 관련, "(당초) 발해만 부근에 위치한 기압골의 남하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내륙의 찬 공기와 만나 구름대가 발달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기압골의 남하 속도가 느려져 남서풍보다 서풍이 지속돼 서울의 경우 눈 구름대가 약해 소강상태가 길어졌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전북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8일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에서 출근하는 운전자들이 눈 가득 쌓인 혼잡한 도로를 천천히 달리고 있다. 2021.01.18.pmkeul@newsis.com
이날 오전 9시 기준 주요지점 적설 현황을 살펴보면 수도권은 안성 7.1㎝, 평택 5.5㎝, 양주 4.5㎝, 수원 3.4㎝, 인천 0.8㎝, 서초(서울) 1㎝다.

같은 시간 기준 지방의 경우 구룡령(홍천) 16.7㎝, 대화(평창) 5.8㎝, 영월 4.8㎝, 북춘천 1.8,㎝, 제천 7.4㎝, 보령 7.1㎝, 서천 7㎝, 홍성 1.6㎝, 대전 0.5㎝, 고창군 12.3㎝, 진봉(김제) 12.3㎝, 광주 7.2㎝, 목포 1.8㎝, 전주 4.3㎝, 석포(봉화) 10.4㎝, 천부(울릉) 10.2㎝, 봉화 5.6㎝다.

기상청은 이번 눈이 오후까지 이어지겠으나,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겠다고 내다봤다.

다만 기상청은 눈이 오는 지역에선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빙판길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니 교통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지방 공항과 관련해서도 "무안공항과 광주공항에 대설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눈 오는 지역의 공항에서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항공교통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wrc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