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황영석 도의원 “전주대대·예비군대대 이전계획 취소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8 17:35:45
전주 도도동 이전, 항공기 운항 심각한 위협
전주시장, 항공대대 외 군사시설 배제 약속 지켜야
인근주민 공청회는 없고 절차 위반 중대 지적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황영석 전라북도의회 부의장(김제 1).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도의회 황영석 부의장(김제1)이 전주시가 추진하는 전주대대와 통합예비군훈련대대 이전계획을 즉각 취소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18일 황 부의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전주시가 전주대대와 통합예비군훈련대대까지 도도동 일대로 이전하려 한다”면서 “이럴 경우 평지 사격장 3~4면 신설과 사격훈련으로 주민 안전을 보장하기 어렵고 주야간 사격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을 빚는 등 심각한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고 취소를 요구했다.

특히 황 부의장은 “예비군은 정규군보다 상대적으로 군 규율이 낮을 수밖에 없어 총기 실사거리 등 각종 돌발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항공대대와 최소 4~5km 이상 떨어져 배치하는 것이 항공대대 및 군의 안전 확보와 정상적인 훈련에 유리하다”고 주장했다.

황 부의장은 지난 15일 김영자 김제시의회 의장 등과 전주대대 이전반대 항공대대 소음피해 김제·익산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석했다.

황 부의장은 비대위 측도 “평지 사격장 3-4면 신설과 잦은 사격으로 주민 안전을 보장하기 어렵고 총성과 화약 냄새 확산에 따라 동식물 생태계 전반에 문제를 일으켜 만경강 생태하천 사업과 농업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덧붙였다.

황영석 부의장은 “당초 국방부가 최적지로 선택한 화전동 대신 김제시와 익산시 접경지역인 도도동 일대에 이전하려는 것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는 국방사업을 전주시 편의대로 좌지우지하는 것”이라며 “국방 행정의 신뢰를 추락시키고 주민의 안전과 항공대대까지 위험에 빠트릴 수 있는, 전주시의 이기적이고 몰염치한 행정행위가 도를 넘었다”고 재차 비판했다.

한편 비대위는 전주대대 이전반대와 항공대대 소음피해에 대한 대책을 촉구하는 김제·익산시 주민 7만여 명의 서명부를 국방부에 전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