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밥심' 최제우(최창민) "12살에 시체 닦는 장의사 알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8 22:01:4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가수 겸 배우 최제우(최창민). (사진=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캡처) 2021.01.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가수 겸 배우 최제우(최창민)가 어린 시절 극심한 가난에 시달렸다고 고백했다.

18일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1990년대 아이돌 출신 역술가 최제우가 출연했다.

최제우는 초등학교 때부터 온갖 아르바이트로 생활비를 벌었다. 특히 시체 닦는 장의사 보조를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12살 때 산동네다 보니 동네마다 개인 장의사가 있었다. 장의사 분과 친하다보니까 졸라서 일을 했다. 아저씨가 정신적 충격을 받을 수 있다고 극구 말렸는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2주 정도 됐을 때 교통사고를 당하신 분의 시신을 수습했는데, 장기가 다 튀어나와있었다. 헛구역질 하고 토하고, 학교도 며칠 못 갔다"고 말했다.

이밖에 전단지 부착, 분뇨 처리 아르바이트 등 여러 아르바이트 경험을 밝힌 최제우는 "미친 듯이 돈을 벌고 싶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제우는 또 역술인이 된 이유에 대해 "우연히 친구 따라 사주를 보러 갔다가 충격적인 말을 들었다. '20대에 죽었어야 하는데 왜 아직도 살아있지?'라고 하더라. 실제로 20대 때 극단적 선택을 생각해본 적도 있다"며 "그래서 명리학 공부를 하면 제 인생을 알 수 있냐고 물었더니 제자로 받아들여주겠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이어 "이후 공부하면서 제 인생을 봤다. 화도 안 나고 누가 밉지도 않더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