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이재명 "모든 도민에 10만원씩 지급…시기는 아직" (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9 14:56:46  |  수정 2021-01-19 15:00:34
민주당 홍익표 의장 재난기본소득 공식입장 전달
경기도, 당 의견 존중…방역상황 감안해 지급시기 결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4.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9일 재난기본소득과 관련, 방역상황을 충분히 감안해 지급 시기 등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당초 계획대로 전 도민에 10만 원씩 지급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다만 지급 시기를 두고 설 전이냐, 설 이후냐를 고민 중이지만 재난기본소득의 효과를 놓고 봤을 때 설날 전 지급이 유력하다.

이날 이 지사 측에 따르면 이 지사는 전날 오후 8시께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으로부터 당의 공식입장을 전달받았다.

민주당은 '지자체의 자율권을 존중하되 방역상황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내용을 이 지사에게 전했다.

이 지사 측은 "당의 입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말씀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며 "당의 의견을 존중하며, 방역상황을 충분히 감안해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의 집행 시기와 지급대상, 지급수단 등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현재 지급 시기 등을 포함한 재난기본소득 발표 시점을 논의 중이다.

당초 계획대로 추진하되 설 명절 전 지급이 방역에 혼선을 줄 수 있다는 민주당의 의견에 따라 막판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설 이후에 지급하면 재난기본소득의 효과가 떨어지는만큼 설 전 지급에 무게를 두고 있다.

발표 시점 등 구체적 내용은 이 지사의 최종 결단에 따라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이르면 20일, 늦어도 이번 주중 지급 시기 등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경기도의회는 집행부에서 재난기본소득 관련 추경예산안을 제출하는 즉시 원포인트 임시회를 개최해 의결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은 지난해 1차 때와 마찬가지로 1인당 10만 원씩으로, 예산 약 1조4000억 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