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물방울 화가' 김창열 화백의 의리와 박영덕 대표 자부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0 06:00:00  |  수정 2021-01-20 09:06:14
갤러리BHAK, 김화백 작고후 첫 회고전 20일 개막
1990~2000년대 대표작 ‘회귀 시리즈’ 15점 전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창열, 회귀 PA02003A, 2002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물방울 화가' 김창열(1929~2021)화백의 작고 후 첫 회고전이 열린다. 김 화백은 지난 5일 92세로 타계했다.

옛 박영덕화랑인 서울 한남동 갤러리BHAK(대표 박종혁)는 김 화백을 추모하는 전시로 기획한 ‘Recurrence(회귀)’전을 20일 개막한다.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의 대표작 ‘회귀' 시리즈 15점을 선보인다.

김 화백이 50년간 천착한 '물방울 그림'을 모든이와 함께 가까이서 다시 볼 수 있는 이 전시는 의리와 자부심에서 비롯됐다.

생전 김 화백과 박영덕화랑 박영덕 대표는 각별한 사이였다. 인연은 30여년전 이어졌다. 삼청동에 현대화랑을 설립한 박명자 회장의 친동생인 박영덕 대표는 90년대 현대화랑에서 기획자로 일했다.

이후 강남에 화랑을 차려 독립한 박영덕 대표는 김 화백을 적극적으로 프로모션했다. 파리에서 활동한 후 국내 귀국전을 현대화랑에서 연 이후 현대와 끈끈한 사이였던 김 화백도 신생화랑을 응원했다. 1997년 박영덕화랑에서 개인전을 연 이후 2000년, 2002년, 2005년,  4번이나 전시를 펼치며 의리를 보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997년 일본 시마네현 '물의 나라' 미술관 개관 기념 개인전 당시 사진을 박영덕화랑 박영덕 대표가 공개했다. (왼쪽부터) 이우환 작가, 김창열 작가와 아내 마르틴 질롱 여사, 박서보 작가, 박영덕 대표, 일본 측 대표. 2021.1.20. photo@newsis.com

유럽 등 해외 미술계에서 인정받는 김 화백의 명성에도 불구하고 신생 작은 화랑인 박영덕화랑과 의리를 지킨 배경이 있었다.
 
90년대 후반 국내 미술시장이 내수에만 집중할때 박영덕화랑은 해외 주요 아트페어에 참여하며 미술 인맥을 넓혔다.

해외 전시때 박영덕 대표는 김창열 화백을 적극 소개했다.1999년 독일 쾰른에서 열리는 '아트 쾰른'에 참가, 부스의 절반을 김창열 물방울 작품으로 선보여 주목받았다.

이는 해외 미술계와 컬렉터들에 인상을 남겼고, 이 전시로 인해 김 화백의 작품은 해외 주요 미술관의 러브콜을 받았다. 특히 2004년 프랑스 국립 쥬드폼므 미술관에서 김 화백의 대형 회고전이 열리는 계기가 됐다.

박영덕 대표는 "생전 김창열 화백이 “고맙다”는 인사를 공공연하게 하며 각별히 여겼다"며 자부심을 보였다. 전시 작가가 세계적인 작가로 성장하는 것은 화랑주로서 기획자로서 가장 뿌듯한 일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창열, SB02025, indian ink&oil on canvas, 91x73cm, 2002

이번 전시에 소개하는 김 화백의 '회귀' 시리즈는 김 화백과 박영덕 화랑이 가장 활발히 협업했던 시기의 작품이다.

천자문을 배경으로 물방울을 화면 전반에 배치한 '회귀' 시리즈는 김 화백이 자신의 환갑을 기점으로 새롭게 탄생시킨 작품이다. 어릴 적 할아버지에게 한자를 배웠던 경험에 대한 향수이자 해외에서 활동하면서도 굳건히 지켜오던 동양의 철학과 정신을 상징한다.

이젠 '물방울'로 불리는 김 화백은 1972년부터 2020년 갤러리현대에서 마지막 전시까지 일관되게 화면에 물방울을 그려 왔다.

 진짜 물방울처럼 보이는 그림은 초현실적이다. 멀리서 보면 물방울이지만 가까이 다가가 보면 물방울은 사라진다.물감과 붓질의 흔적만 있다. 김 화백은 평생 물방울을 그리면서 "영혼과 닿을 수 있겠다는 착각이 들기도 했다”고 했고, “물방울을 그리는 것은 모든 사물을 투명하고 텅 빈 것으로 만들기 위해 용해하는 행위”라고 말한바 있다.

박영덕 대표의 아들로 대를 이어 김 화백의 회고전을 연 갤러리BHAK 박종혁 대표는 “1993년 처음 갤러리 문을 연 당시부터 김창열 화백은 신진 갤러리였던 우리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도움과 지지를 아끼지 않았다"며 이번 전시와 관련 “자연으로 ‘회귀’ 하신 김 화백의 유산을 감상하며 기리는 장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창열의 물방울'을 다시 만나볼수 있는 전시는 오는 30일까지 열린다. 갤러리내 다른층에서 전시중인 일본 젊은 작가 이쿠 하라다 개인전도 30일까지 연장 전시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