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층간소음 논란' 이정수 "사과하러 예전 아파트 다녀와…피해자, 연락달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9 19:46:2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개그맨 이정수 (사진 = 본인 SNS) 2021.1.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층간소음 논란을 빚은 개그맨 이정수가 이웃들에게 사과하기 위해 예전 아파트를 다녀왔다고 밝혔다. 해당 피해자가 누구인지 모르겠다면서 연락 달라는 언급도 남겼다.

이정수는 지난 18일 블로그를 통해 "층간소음이 논란이 되고 진짜 많이 놀랐다. 솔직히 층간소음의 레전드라고 불릴만큼 처신하지 않았다"며 "인터넷에 작성자가 누군지 몰라 해명을 못하겠기에 예전 아파트에 다녀왔다"고 밝혔다.

그는 아랫집을 방문, "어머니께선 처음 층간소음으로 연락했던 적 이후엔 층간소음을 느낀 적 없다 하셨다"며 "자신은 바빠서 글을 남길 수도 없거니와 SNS류는 하지도 않는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사실 싸움을 못한다. 비판 글에 조목조목 반박하는 것도 잘 못한다"며 "어차피 제가 질거다. 논쟁을 못한다. 원하시면 원하는 만큼 바로 사과할 생각이다. 혹시나 저로 인해 피해를 보신 분이 있으면 연락 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청계천에서 이정수 가족에게 자리를 빼앗긴 커플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이정수는 "장인, 장모께 청계천을 구경시켜드리겠다는 의욕에 커플의 마음을 살피지 못했다. 그 커플들이 저희 가족을 배려했다고 착각했다"며 "죄송하다. 생각이 짧았다. 연락 달라. 사과하겠다"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