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TV조선 "MBN, 포맷 도용" 소송 제기…MBN "너네도" 맞불(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9 20:43:2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 제공) 2020.01.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이수지 기자 = '미스트롯' TV조선이 '보이스트롯' MBN에 포맷을 베꼈다며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MBN도 TV조선이 자사 포맷을 흉내낸듯한 프로그램이 적지 않다며 맞불을 놨다.

TV조선은 19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지속적으로 시정을 요구함에도 불구하고 MBN의 포맷 도용 행위가 계속되는 바 당사는 '보이스트롯'을 대상으로 포맷 도용에 대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18일자로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번 소송에 대해 "단순한 시청률 경쟁을 위한 원조 전쟁이 아니라, 방송가에서 그동안 비일비재하게 일어났던 경계심 없는 마구잡이 포맷 베끼기에 경종을 울리기 위함"이라고 전했다.

"무분별한 짜깁기, 모방, 저질 프로그램의 홍수로 방송콘텐츠 생태계가 교란되고 시청자의 혼란과 피로감으로 트로트 장르의 재소멸 위기에 대한 우려가 제기돼 소송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TV조선은 MBN이 '내일은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 포맷을 도용해 2019년 11월 '보이스퀸', 2020년 7월 '보이스트롯'을, 현재는 '신청곡을 불러드랍니다-사랑의 콜센타'를 도용해 '트롯파이터'를 방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TV조선은 "공식적으로 2020년 1월과 2020년 11월, 두 차례에 걸쳐 당사의 권리를 침해하는 포맷 도용에 대한 중단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면서 "MBN은 1년 여동안 어떠한 응답도 시정 조치도 취하지 않았고, 실제 소송을 앞둔 2021년 1월 13일 처음으로 표절논란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MBN 예능 프로그램 '보이스트롯' (사진=MBN 제공) 2020.05.12. photo@newsis.com
반면 MBN은 '보이스트롯', '트롯파이터'가 TV조선 트로트 관련 프로그램 표절 논란과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MBN은 "'보이스트롯'은 출연 대상이 TV조선 '미스트롯'과 다르다. '미스트롯'이 전 연령대의 여성 출연자들을 대상으로 하지만 '보이스트롯'은 남녀 연예인으로 출연자를 한정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 "TV조선이 '사랑의 콜센타'와 유사하다고 주장하고 있는 '트롯파이터'는 MBN이 지난해 2월 방송한 '트로트퀸' 포맷을 활용한 프로그램"이라며 "스튜디오에서 팀 배틀 형식으로 제작하고 있는 '트로트퀸'은 지난해 4월 방송된 '사랑의 콜센타'보다 두 달 먼저 방송을 했다"고 강조했다.

MBN은 "과거 본사 프로그램과 유사한 TV조선 프로그램으로 인해 먼저 피해를 봤다. MBN 간판 프로그램인 '나는 자연인이다'가 성공하자 TV조선은 2017년 유사한 포맷의 프로그램 '자연애(愛) 산다'를 제작해 25회나 방송하며 '나는 자연인이다' 상승세에 피해를 주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외에도 TV조선에서 방송하거나 방송중인 프로그램 가운데 MBN 프로그램의 포맷을 흉내낸 듯한 프로그램이 적지 않다"며 "이번 TV조선 측의 고소장 접수를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