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박시연 측 "숙취 풀린줄 알고 운전…반성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9 22:01:1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탤런트 박시연. 2018.05.31. (사진=미스틱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킨 배우 박시연이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박시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19일 입장문을 통해 "안좋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박시연은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해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

소속사 측은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다"며 "그 결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소속 아티스트에게 이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SBS 8뉴스는 박시연이 17일 오전 11시30분께 서울 송파구에서 앞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고 보도했다. 당시 박시연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097%,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으며, 피해자와 박시연 모두 별다른 부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