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정애 "환경부 블랙리스트, 당 추천 장관 물의 안타까워"

등록 2021.01.20 11:52:01수정 2021.01.20 13:57: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국민의힘 김성원·임이자 의원 등 관련 질의에 답
"제가 임명 되면 상식 부합하게 일하도록 하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한정애 환경부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01.20.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는 20일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우리 당에서 추천한 국무위원이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는 상황에까지 이르고 법적인 절차에 들어가게 된 것은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했던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법의 심판을 받는데 전임 장관에 대한 한 후보자의 입장은 무엇인가"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1부(부장판사 김선희·임정엽·권성수)는 27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장관의 결심 공판을 진행했다. 검찰은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김 전 장관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김 전 장관 등이 공공기관 임원들의 일괄 사표 제출을 계획한 것은 후임자 채용비리란 부당한 목적 달성을 위한 것"이라며 "이는 공공기관 운영법상 임기제를 정한 취지를 정면으로 몰각시키는 위법행위로 직권남용"이라고 주장했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도 "청와대와 환경부 장관이 추천하는 사람들 자리를 만들기 위해 잔여임기나 실적 등과 상관없이 일괄 사표를 내라고 하는 게 결과적 정의에 부합하나" "이런 사람을 사퇴시키고 환경부 기획조정실장이나 운영지원과장 등한테 사퇴를 받아오라고 시키는 게 정의에 부합하나"라며 같은 문제를 지적했다.

이에 한 후보자는 "지적하신 것들이 사실이라고 한다면 곧 법원의 결과가 있을 것이기 때문에 그에 대한 판단이 있을 것"이라며 "이러한 과정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실제 그 당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도 맞고 그것과 관련해 국민들이 실망을 하신 것도 맞다. 제가 임명이 된다면 상식에 부합하게 일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