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알리바바 창업주 마윈, 잠적 3개월 만에 모습 드러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0 15:07:48  |  수정 2021-01-20 16:15:18
연례 농촌교사 대상 행사에 온라인 방식 참석
associate_pic
[베이징=AP/뉴시스] 2018년 12월18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 개혁개방정책 40주년 경축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이 행사에 참석한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馬雲)의 모습. 2021.01.06.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창업주로 지난해 10월 당국에 쓴소리를 하고서 돌연 자취를 감춰 갖가지 억측을 자아낸 마윈(馬雲)이 거의 3개월여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연합조보(聯合早報)과 천목신문(天目新聞) 등에 따르면 마윈 전 회장은 20일 중국 농촌에서 근무하는 교사 100명과 가진 화상회의에 참석하는 방식을 통해 공개석상에 등장했다.

마윈 전 회장은 이날 오전 중국 전역 농촌의 교사 100명을 온라인으로 연결한 자리에서 연설을 하고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끝나면 다시 만나자"고 인사를 했다.

이와 관련해 알리바바 홈페이지에는 "라파제(腊八節 음력 12월8일)에 선생님들과 약속에 마 선생님이 왔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라와 마윈의 이번 동정을 소개했다.

마윈공익기금도 그의 공식행사 참석을 확인하면서 2015년 이래 매년 라파제 때마다 하이난성 싼야(三亞)에서 '마윈 향촌교사상 시상식'를 개최했으며 마윈 전 회장이 바쁜 와중에도 매번 행사를 주재, 시상했다고 설명했다.

공익기금은 올해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시상식을 처음 화상방식으로 진행했으며 마윈 전 회장이 시간에 맞춰 온라인 식장에 얼굴을 내보였다고 전했다.

기금 관계자는 마윈 전 회장이 그간 교육 공익사업에 많은 공을 들여왔다며 "최근에는 농촌 기숙제학교로 개교한 퉁뤼현 옥화 초등학교(桐廬縣 玉華小學)를 직접 시찰했다"고 밝혔다.

마윈은 지난해 10월24일 상하이 금융포럼에서 중국 금융당국을 비판했다. 당시 그는 "공항을 규제하려고 기차를 관리하는 방식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어제의 수단으로 미래를 규제할 수 없다"고 발언을 했다.

이후 마윈은 공석에서 사라져 소셜미디어(SNS)와 언론 매체 등은 실종설, 연금설 등을 제기한 바 있다.

작년 11월에는 중국 규제당국은 마윈을 포함한 알리바바 핀테크 계열사 앤트그룹 관계자들을 소환했고 직후 앤트그룹의 상하이·홍콩 동시 상장이 전격적으로 취소됐다.

앤트그룹의 기업공개(IPO) 중단에 대해선 마윈의 발언에 대노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직접 명령했다는 관측도 나왔다.

또한 반독점 규제 당국 국가시장감독총국은 알리바바의 독점금지 위반행위 조사에 착수하는 등 마윈과 알리바바에 대한 압박이 이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