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조태용 "'김여정 하명'에 강경화도 무너져…北 위임통치 받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0 20:55:34
"김여정 '망언' 경고에 정확히 계산 이뤄져"
"'전단법' 상납, 정경두 교체, 김연철 경질"
"文 정부 외교안보 인사, 北 입 쳐다봐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미국 신행정부 출범과 한미관계 발전 방향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1.19.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외교부 1차관을 지낸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김여정 하명 인사에 '오경화'도 무너졌다. 문재인 정권, 이제는 북한의 '위임통치'라도 받을 셈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외교가에서는 문재인 정부와 5년 임기를 함께 한다는 의미의 '오경화'라는 별칭까지 생겼다. 근데 바뀌었다"며 "강 장관은 지난해 말, '코로나가 북한을 더 북한답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여정이 나서 '망언'이라 비난하고 '정확히 계산돼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당시에는 설마 '강 장관까지 바꾸겠어' 했는데, 오늘 김여정 말대로 정확히 계산이 이루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 문재인 정부는 '법이라도 바꾸라'는 김여정의 지시에 '대북전단금지법'을 만들어 상납했고, 문 대통령은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라'는 김정은의 명령에, '북한과 협의하겠다'고 화답했다. 천안함 폭침의 주역인 김영철이 '경박하고 우매하다'고 비판하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교체했고, 김여정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며 데스노트를 찍어내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경질됐다"고 했다.

조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장관 인사는 북한의 입을 쳐다봐야 하는 상황이 됐다. 북한이 '특등머저리'라고 욕을 해도, 북한의 말은 절대 불가침인가 보다"며 "문재인 정권에게 묻고 싶다.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내팽개친 것도 모자라 이제는 북한의 '위임통치'라도 받을 셈인가?'"라고 반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